"게임 과몰입, 대부분 1년 이내 긍정적 변화"
콘진원, 게임이용자 패널 연구 보고서 발간
2023-05-30 13:04:09 2023-05-30 13:04:09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게임 과몰입 이용자는 대부분 1년 이내에 게임 이용이 감소하는 등 긍정적 변화가 나타났다는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022 게임이용자 패널 연구(3차년도)' 보고서를 30일 발간했습니다. 이 연구는 게임 이용자들의 게임행동유형과 교육, 경제, 사회, 심리 등 다양한 요인들 간의 관계를 장기간 추적 조사하는 목적으로 학술적·정책적 활용성이 높은 종단데이터 구축을 통해 학계·산업 논의를 활성화하고 게임과몰입,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등 현안에 대응할 수 있는 자료 구축에 목적을 두고 있습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022 게임이용자 패널 연구(3차년도)' 보고서를 발간했다. (사진=콘진원)
 
3차년도 연구에서는 2차년도 과몰입군으로 분류됐던 응답자들이 모두 다른 게임행동유형군으로 이동했습니다. 이는 게임으로 인한 반영구적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지 않음을 시사합니다. 연령대별로는 아동·청소년 집단의 경우 일반이용자, 과몰입위험군이 연차별로 꾸준히 감소했고 게임을 건전하게 즐기는 선용군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습니다. 성인 집단은 일반이용자군 유지 비율이 높고 선용군이 점차 증가했습니다.
 
문제적 게임행동유형(과몰입군, 과몰입위험군)이 지속되는 비율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차년도에 과몰입군 혹은 과몰입 위험군에 포함된 응답자가 3년 동안 해당 유형 중 하나에 지속 포함되는 경우는 아동·청소년이 10.4%, 성인이 8.1% 수준으로 집계됐습니다. 3년동안 과몰입군으로 유지되는 응답자는 아동·청소년과 성인 모두에서 전무했습니다. 
 
전체적으로 패널들의 게임 이용 시간은 감소했으며 아동·청소년 집단의 과몰입위험군만 게임 이용 시간이 증가했습니다. 성인 집단은 선용군, 과몰입위험군 유지그룹의 게임 이용 시간이 감소했습니다.
 
연구 결과, 게임 이용 시간과 지속 시간이 과몰입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단정짓기는 어려운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아동·청소년과 성인 모두 과몰입군에 포함된 경우 게임 이용 시간이나 게임 지속 시간이 되레 적게 나타나는 사례가 있었고, 과몰입위험군은 '게임을 매일 하지 않는다'는 응답과 '거의 매일 한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모두 높게 나타나 게임이용시간이 과몰입 요인을 증가시킨다는 일반적 가설을 지지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판단됐습니다.
 
한편, 2022 게임이용자 패널연구(3차년도) 보고서는 게임 이용자 패널들의 게임 행동 유형 이동 패턴을 포함한 방대한 정보들이 수록돼 있습니다. 누구나 한국콘텐츠진흥원 누리집에서 무료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