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한국·태평양도서국, 태평양서 한배…공동번영 나아가길"
29일 청와대 영빈관서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 개최
한국 인태전략 핵심 파트너 선언…"상생 파트너십 추구"
2023-05-29 20:10:29 2023-05-29 20:10:29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3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 제2세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를 열고 “태평양이라는 광활한 바다에서 한배를 탄 이웃인 한국과 태평양도서국이 공동번영을 위해 힘차게 항해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회의는 양측 협력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번 정상회의는 윤 대통령 취임 처음으로 한국에서 개최하는 다자 정상회의입니다. 한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의 핵심 파트너가 태평양도서국포럼(PIF)라는 점을 선언하는 자리라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입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은 태평양 도서국을 포함해, 모든 나라와 상호 존중과 신뢰에 기초한 지속 가능한 협력 관계를 맺고 국제사회에 책임 있는 기여를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한국과 태평양도서국은 태평양을 마주한 가까운 이웃”이라며 “자유, 인권, 법치의 보편적 가치와 평화 민주주의 비전을 공유하면서 반세기 이상 우호적이고 성숙한 관계를 발전시켜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국 정부가 지난해 12월 발표한 ‘자유·평화·번영의 인도·태평양전략’과 PIF 정상들이 지난해 7월 정상회의에서 발표한 ‘2050 푸른 태평양 대륙 전략’을 두고 “평화롭고 안전하며 번영하는 태평양 지역 구축을 목표로 하는 이 전략은 우리의 전략과 그 방향성이 일치한다”며 “PIF와 대한민국이 함께하는 상생의 파트너십을 추구하고자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태평양도서국의 생존과 번영에 직결된 기후변화, 자연재해, 식량, 보건, 해양 수산 위기는 연대와 협력을 통해서만 극복할 수 있다”며 “PIF의 역할과 모든 회원국의 파트너십을 중시하는 하나의 푸른 태평양 원칙을 확고하게 지지하면서 태평양도서국과의 협력을 심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PIF 의장국인 쿸제도의 마크 브라운 총리는 “한국과의 긴밀한 파트너십과 협력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광범위하고 복잡한 도전 과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한국과 같은 파트너 국가들이 필요하다”고 화답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우리는 오랫동안 파트너국들과 함께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우선순위 과제들을 헤쳐나갔다”며 “이 지역에서 협력을 위해서 우리의 지속적인 노력을 서로 상호보완적으로 이끌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파트너십을 지속해 궁극적으로는 우리가 필요로 하는 지속 가능성, 회복 탄력성, 평화, 그리고 번영을 구가하게 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