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안전성 A→B등급 '추락'…접촉사고 등 영향
작년 9월 런던 공항서 지상 이동 중 접촉사고
그해 10월 필리핀 세부서 착륙 중 활주로 이탈사고
에어로케이·플라이강원도 안전성 평가 B등급
2023-05-24 15:15:39 2023-05-24 17:35:33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대한항공이 항공사 안전성 평가에서 1년 전 A등급보다 낮은 B등급 평가를 받았습니다. 지난해 영국 런던에서 지상 이동 중 항공기 간 접촉 사고 등 다수의 사고가 발생했기 때문입니다. 에어로케이, 플라이강원 등 2개 항공사도 B등급으로 분류됐습니다.
 
24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2년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결과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에어로케이, 플라이강원 등 3개 항공사는 항공기 사고·준사고 발생률 등을 평가하는 안전성 평가에서 B등급을 받았습니다. 이번 조사는 국적항공사 10곳, 외국적항공사 16곳, 주요 공항 6곳을 대상으로 진행됐습니다.
 
특히 대한항공은 지난해 9월 영국 런던에서 지상 이동 중 항공기 간 접촉사고를 일으킨 데 이어 같은 해 10월 필리핀 세부에서는 착륙 중 활주로 이탈사고가 발생하는 등 다수의 사고가 발생한 바 있습니다.
 
에어로케이는 비행 중 결함 등을 항공일지에 기록하지 않거나 항공종사자에 대한 행정처분이 10건에 달해 최하위로 평가됐습니다.
 
플라이강원은 활주로 이륙 중단 등 국가안전지표 목표 달성률이 50%로 저조해 안전 수준이 낮은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이와 함께 이착륙 시간 기준으로 지연 운항 여부를 평가하는 국내선 시간 준수성 부문에서는 제주항공과 에어로케이, 플라이강원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국제선의 경우 국적사 중에는 제주항공과 에어부산이, 외항사에서는 싱가포르항공과 에미레이트항공, 에티하드항공, 타이항공이 최고로 평가됐습니다.
 
항공교통이용자 보호 충실성 평가에서는 국적사 10곳 모두 최우수 등급을 받았습니다. 국적사의 여객 100만명당 피해구제 접수 건수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5.4건에서 지난해 6.7건으로 늘어났고 미합의 건수는 3.3건에서 2.9건으로 줄었습니다.
 
반면 외항사는 같은 기간 피해구제 접수 건수가 11.6건에서 77.3건으로, 미합의 건수는 6.7건에서 46건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지난해 전반적인 이용자 만족도 조사에서는 국적사는 5.81점, 외항사는 5.33점을 받아 국적사에 대한 만족도가 더 높게 평가됐습니다.
 
공항 평가에서는 인천·김포·김해·제주·청주·대구공항 6곳 모두 신속성, 수하물 처리 정확성, 이용자 만족도 부문에서 A등급을 받았습니다.
 
대한항공과 에어로케이, 플라이강원 등 3개 항공사가 지난해 기준 안전성 평가에서 B등급을 받았습니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에서 대한항공 항공기가 이륙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