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 숨통 트이나…3만원 숙박쿠폰·10만원 휴가비 등 600억원 쏜다
'내수활성화 대책' 발표…관광 지원·외국인관광객 유치 골자
연중 50여개 대형 이벤트 개최…'대대적 할인행사'도 병행
필수 여행비 할인에 400억원 투입…134만명 할인혜택 기대
근로자 휴가비 200억원 지원…1인당 10만원·총 19만명 혜택
4~12월 문화비·전통시장 지출 소득공제율 10%포인트↑
2023-03-29 11:34:10 2023-03-29 18:35:28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내수 살리기 대책의 일환으로 여행·휴가비 지원 등 관광 활성화를 위해 총 600억원을 투입합니다. 특히 연중 50여개의 대형 이벤트를 열고 연휴 등과 연계한 대대적 할인행사에 돌입합니다. 또 내수 활력 마중물이 골목상권과 소상공인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취약 부문의 맞춤형 보강에도 나섭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비상경제민생회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내수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정부는 올 한해 관광·지역 골목상권·소상공인 등 취약부문을 중심으로 한 맞춤형 내수활성화 대책을 추진합니다. 다만 여전히 4% 중후반의 고물가가 지속되는 만큼, 물가 상승은 최대한 자극시키지 않겠다는 게 목표입니다.
 
정부가 올 한해 50여개의 대규모 이벤트를 개최해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유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표는 월별 주요 이벤트 및 내용.(표=뉴스토마토)
 
정부는 다음달부터 내수 관광 재도약 동력이 될 '서울페스타'를 시작으로 올해 50여개의 대형 이벤트를 추진합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3년 만에 재개하는 국내관광 활성화 조치로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 시동을 거는 셈입니다.
 
특히 대대적인 할인행사가 진행됩니다. 각종 이벤트, 연휴 등과 연계한 백화점·패션·가전·면세점·휴게소 업종의 기업이 주축입니다. 봄·여름철에는 유통업계 세일을 확대 시행하고 코리아세일페스타 기간은 기존 15일에서 20일로 역대 최대규모로 운영합니다. 5월 어린이날, 부처님오신날을 겨냥한 지역특화 간식 최대 33% 할인 등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별 특화행사도 병행합니다.
 
무엇보다 총 600억원 규모의 재정 투입을 통한 필수 여행비용과 근로자 휴가비 지원이 담겼습니다. 필수여행비 할인은 숙박·유원시설·철도 등에 400억원을 사용하는데, 약 134만명이 할인혜택을 누릴 것이라는 게 정부 측의 설명입니다. 나머지 200억원은 중소·중견기업 근로자, 소상공인 등 최대 19만명을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의 휴가비 지원에 사용합니다.
 
전국 지역축제는 테마별로 연계하고 야간 창덕궁 입장규모 확대 등 지역관광 콘텐츠도 늘릴 계획입니다.
 
 
정부는 29일 발표한 '내수 활성화 대책'을 통해 필수 여행비용 및 근로자 휴가비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표는 필수여행비 주요 할인혜택.(표=뉴스토마토)
 
근로자들의 소비 여력도 뒷받침합니다. 이에 따라 내달부터 연말까지 문화비·전통시장 지출에 대한 소득공제율은 10%포인트로 한시 상향합니다. 문화비는 기존 30%에서 40%로, 전통시장은 40%에서 50%로 각각 높아집니다.
 
또 근로자들이 마음 놓고 휴가를 떠날 수 있도록 여행가기 편한 여건도 조성합니다. 4·7월에는 공무원 연가 사용을 촉진하고 봄철 학교 재량휴업·교외 체험학습 등을 실시합니다.
 
민간의 경우는 여행친화형 근무제(워케이션) 확산을 위해 참여 희망기업에 대한 숙박비 지원 등 시범 사업을 확대합니다.
 
중소기업 소상공인 중심의 동행축제는 연 3회로 확대합니다. 온누리 상품권 구매 한도도 대폭 늘리고 먹거리·금융·통신 등 핵심 생계비에 대한 가계의 부담도 덜기로 했습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물가 안정 기조하에 관광, 지역 골목상권, 소상공인 등 취약 부문 중심의 맞춤형 내수 활성화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민관 협력을 기반으로 릴레이식 관광, 내수 품목 패키지를 추진하고 내외국인 관광 소비 활성화를 적극 지원해 내수 활력 및 경상수지 개선을 도모할 것"이라며 "지역경제, 소상공인 상생 지원 및 생계비 부담 경감 노력도 병행하여 서민경제 전반으로 온기를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26일 기획재정부, 문화체육관광부, 농림축산식품부 등 정부 부처는 총 600억원의 재정을 투입해 숙박·레저 등 필수 여행비 할인과 국내휴가비를 지원하는 내용의 '내수활성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사진은 관광객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