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한일정상회담, 양측이 합작한 참사…새 위기 조성"
"윤석열정부, 강제징용 너무 쉽게 타결하려 했다"
2023-03-22 17:02:34 2023-03-22 17:02:34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조지워싱턴대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접근 방식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22일 "한일 정상회담은 양측의 잘못된 자세가 합작한 참사"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일 정상회담은 양국 정부의 기대와 달리, 양국 관계의 취약성과 양국 정부의 한계를 드러내며 새로운 위기를 조성했다. 한국 측은 일제강점기의 강제동원 문제를 너무 쉽게, 그것도 일방적으로 타결하려 했다"며 "그러다가 개인의 청구권은 소멸하지 않았다는 역대 정부의 입장, 일본 가해 기업이 배상해야 한다는 대법원의 판결, 피해자 중심주의라는 보편적 원칙을 한꺼번에 뒤집었다. 다른 문제로도 민감한 뒤탈을 남겼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는 "일본 측은 마치 절호의 기회라도 얻었다는 듯이, 그들이 하고 싶었던 모든 말을 꺼내며 한국을 전방위로 압박했다. 독도, 후쿠시마 수산물처럼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마땅한 문제까지 거침없이 들이밀었다"며 "정상회담을 준비했을 외상은 강제동원의 강제성을 내놓고 부정했다. 그들은 마루야마 담화도,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도 계승한 것이 아니라 폐기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한국 측은 역사에 대한 얕은 지식과 치우친 인식, 국정에 대한 둔감과 속단으로 일을 그르쳤다. 일본 측은 진실을 호도하는 자기중심적 역사인식, 한국에 대한 감춰진 오만을 쓰나미처럼 쏟아냈다"며 "그에 한국 측이 어떻게 대응했는지는 공개되지 않고 있다. 그래서 한국 국내의 혼란과 국민의 분노가 더 커지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는 개선해야 한다. 다만 민족정기와 보편적 정의, 삼권분립과 역대 정부의 입장도 살리면서 한일 관계를 개선하도록 끝까지 노력했어야 했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귀국 후 국무회의에서 한일관계 개선의 당위성을 길게 말했지만, 그 방법의 잘잘못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고 우회했다. 국민의 당혹과 분노는 한일관계 개선 때문이 아니라, 그 방법 때문이라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진단했습니다.
 
그는 "윤 대통령은 독일과 프랑스를 말했는데 독일과 일본은 똑같이 2차 대전의 전범국, 패전국이고 가해자였다. 유럽에서는 가해자 독일이 분단됐으나, 아시아에서는 가해자 일본이 아니라 피해자 한반도가 분단됐다"며 "독일은 가해의 역사를 지금까지도 반성하고 사과하지만, 일본은 다르다. 윤 대통령은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말했으나 김대중-오부치 선언은 상호적이었고, 이번에는 일방적"이라고 봤습니다.
 
이 전 대표는 "일은 저질러졌고 한일 양국은 사태를 직시하며, 수습의 지혜를 내기 바란다. 방법이 있을 수 있는데 이대로 가기는 어렵다"며 "한미일 공조 강화를 기대해온 미국은 즉각 환영 논평을 발표했다. 그러나 미국도 한일 양국이 역사에서 기인한 갈등을 가장 바람직하게 해결하며 진정한 선린으로 협력을 강화해 가기를 바랄 것이라고 믿는다"고 적었습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