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올해 일자리 예산 70% 이상 상반기 집행"
정부, 직접일자리 사업 104만4000명 채용 예정
제조업 등 6대 업종 선정…일자리 매칭 강화 방침
조선업 상생 협약 후속으로 패키지 지원 사업 추진
2023-03-08 09:10:18 2023-03-08 09:10:18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정부가 올해 일자리 확충을 위해 관련 예산 70% 이상을 상반기에 집행할 방침입니다. 또 빈 일자리를 메우기 위해 인력난 호소가 큰 업종을 선정해 일자리 매칭도 강화합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정부는 경기·고용 둔화 여건을 감안해 올해 일자리 예산 14조9000억원의 70% 이상을 상반기에 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특히 취약계층의 생활 안정을 위한 직접일자리 사업은 지난해보다 1만4000명을 확대해 올해 총 104만4000명을 채용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연초 일자리와 소득이 필요한 분들을 신속히 지원하기 위해 2월 말까지 지난해보다 높은 수준인 82만8000명 채용을 완료했고, 1분기에 92만4000명 이상 채용을 목표로 최대한 신속히 집행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습니다. (사진=기획재정부)
 
최근 산업 현장에서 빈 일자리가 증가하는 노동 시장 불균형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했습니다.
 
추경호 부총리는 "정부는 인력난 호소가 큰 제조업, 물류·운송 등 6대 업종을 선정해 각각 주무 부처 책임관을 지정하고 업종별 맞춤형으로 내국인 유입 확대와 외국 인력 활용 유연화를 병행해 일자리 매칭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정부가 선정한 6대 업종은 제조업(조선, 뿌리), 물류·운송, 보건·복지, 음식업, 농업, 해외 건설 등입니다.
 
아울러 정부는 조선업 상생 패키지 지원 사업 추진 계획을 실행합니다. 앞서 조선업 원·하청 기업과 정부·지방자치단체는 지난 2월27일 조선업 상생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정부는 상생 협약에 대한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정부 지원 사업을 패키지로 마련해 조선업 원·하청의 성실한 협약 이행을 전제로 인력 부족과 경영난 해소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습니다. (사진=기획재정부)
 
세종=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기성 편집국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