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국가수사본부장, ‘검사 출신’ 정순신 추천
경찰수사권도 검찰 출신 인사 지휘
2023-02-24 11:06:46 2023-02-24 11:06:46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검사 출신인 정순신 변호사가 경찰 수사를 총괄하는 국가수사본부장 최종 후보에 올랐습니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장을 지낸 정순신(57) 변호사를 제2대 국가수사본부장 후보자로 윤석열 대통령에게 추천했습니다.
 
정순신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남구준 현 국가수사본부장의 임기가 25일 종료됨에 따라 윤 대통령은 이르면 오늘 중으로 인선 절차를 마무리하고 정 변호사를 임명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경찰청은 지난 17일 국가수사본부장 모집 지원자에 대한 종합심사를 거쳐 지원자 3명 가운데 정 변호사를 최종 후보자로 결정했습니다.
 
윤 대통령이 정 변호사를 국가수사본부장으로 임명할 경우 국가수사권의 두 축인 검찰수사와 경찰수사를 사실상 검찰이 맡게 되는 구도가 만들어집니다.
 
국수본부장은 전국 18개 시도경찰청장과 경찰서장, 나아가 3만 명이 넘는 전국 수사 경찰을 지휘합니다. 경찰수사와 관련해서는 경찰청장보다 더 큰 영향력을 갖는 셈입니다.
 
서울 서대문구 국가수사본부.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강진규 온라인뉴스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