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선당후사 정신으로 내려놓겠다"…윤핵관에 무릎 꿇은 나경원
"당 분열 막기 위해 용기 내 불출마"
2023-01-25 14:48:41 2023-01-25 14:48:41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 대표 경선 불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강석영 기자]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장고 끝에 3·8 전당대회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습니다. 나 전 의원은 “당의 분열을 막기 위한 선당후사 정신”이라고 불출마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실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의 불출마 압박에 결국 무릎 꿇었다는 평가가 지배적입니다.
 
'결단만 남았다'던 나경원 끝내 불출마 택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영원한 당원”으로서 “선당후사 인중유화 정신”으로 “건강한 국민의힘, 윤석열정부의 진정한 성공을 기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나 전 의원은 전날 출마 선언문과 불출마 선언문을 써놓고 막판까지 고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나 전 의원은 불출마 이유에 대해 “저의 출마가 분열 프레임으로 작동하고 있고 국민들께 안 좋은 모습으로 비칠 수 있어서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 심정으로 그만두기로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출마 결정은 쉬웠을지 몰라도 불출마 결정엔 용기가 필요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나 전 의원은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역임 당시 ‘출산 대출금 탕감’ 정책을 언급한 직후 사직서를 제출하고 해임되기까지 대통령실과 장제원 의원 등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로부터 집중 질타를 받았습니다.
 
나경원 표심 향방 전당대회 판세 흔든다
 
나 전 의원은 외압 의혹에 “어떤 후보라든지 다른 세력의 요구나 압박에 의해 결정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최근 상황을 암시한 듯 불출마 선언문에서 “오늘 이 정치 현실은 무척 낯설다”고 표현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구체적인 심경에 대해선 말을 아꼈습니다. 대통령실 당무 개입 논란에 대해선 “구태여 그 부분을 말씀드리기 적절치 않다. 당이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더 화합하고 통합하고 미래로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윤심’(윤 대통령 의중)을 잃고 ‘당심’까지 잃어 불출마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엔 “지지율의 좋고 나쁨은 중요하지 않다”며 “출마해서 캠페인을 한다면 지지율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나 전 의원의 불출마가 공식화하면서 전당대회는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의 양자 구도로 좁혀지는 모양새입니다. 특정 후보와 연대 가능성에 대해 나 전 의원은 “역할을 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향후 거취에 대해선 “‘영원한 당원’의 사명을 다하겠다”고 전했습니다. 김기현·안철수 의원의 양자 구도 속에 백의종군을 택한 나 전 의원의 표심 향방이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판세를 가를 핵심 변수로 격상할 전망입니다.
 
강석영 기자 ksy@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