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권성동, 이태원 유가족협의회 출범에 "세월호와 같은 길 안돼"
"세월호 사고, 안전한 사회 만드는데 기여했나…그렇지 않다"
2022-12-10 12:50:08 2022-12-10 12:50:08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청래 위원장에게 의사진행발언을 요구하며 언성을 높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출범과 관련해 시민사회의 정쟁의 재난화에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놨다. 특히 권 의원은 세월호 참사 관련 시민사회단체를 악용 사례로 지목하면서 이들의 활동이 안전한 사회로 가는 데 기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태원 압사 사고 유가족들이 모인 유가족협의회가 10일을 기해 출범한다고 한다"며 "유가족협의회는 지난달 15일 민변을 통해 첫발을 뗀 뒤 준비모임의 형태로 활동해왔다"고 했다.
 
그는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도 출범을 알렸다. 참여연대와 민노총 등이 여기에 참여했다"며 "시민대책위는 이태원 참사 기억과 희생자 추모, 지원 대책 마련, 추모기록 보존 등을 하겠다고 한다. 이를 위해 정부에 여러 요구사항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권 의원은 "이태원 사고 직후 정부는 추모주간을 발표하고 유가족에게 장례비 지원 등 조치를 취했다. 또한 현재 진상규명을 위한 수사도 진행 중에 있다"며 "차후 어떤 지원이 필요한지, 정부와 유가족은 논의를 계속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지금처럼 실제로 일부 시민단체는 세월호 추모사업을 한다면 세금을 받아가서, 놀러 다니고 종북 교육에 사용했다"며 "이러한 횡령이 반복되지 않도록 범정부 차원의 신중 검토가 필요한 이유다"고 했다.
 
권 의원은 "시민대책회의에 속한 시민단체는 유가족 옆에서 정부를 압박하기 전에, 세월호를 악용한 시민단체의 방만한 폐습부터 어떻게 보완할지 먼저 밝혀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민변의 이태원 참사 TF 소속 모 변호사는 '국가보안법폐지 국민행동' 일원으로, 10여년 넘게 국가보안법 폐지 운동에 앞장서는 등 극단적 정치성향을 보여주고 있다"며 "바로 이런 분 때문에 재난의 정쟁화라는 국민적 의구심이 있는 것"이라고 했다.
 
권 의원은 "세월호 사고 이후 수많은 추모사업과 추모공간이 생겼다"며 "이것이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했습니까? 그렇지 않다. 오히려 해난사고는 줄어들지 않았다. 심지어 시민단체가 정치적, 금전적으로 사고를 이용하는 사례까지 속출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재난 앞에서 성숙해야 한다. 추모를 넘어 예방으로, 정쟁을 넘어 시스템 개선으로 가야 한다"며 "이태원이 세월호와 같은 길을 가서는 안된다"고 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