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대표팀, 한국전 승리 후 '대장암 투병' 펠레 위한 세리머니
2022-12-06 14:02:58 2022-12-06 14:02:58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브라질 축구대표팀이 한국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승리한 뒤 대장암 투병 중인 펠레(82)의 쾌유를 기원하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브라질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경기에서 4-1로 승리한 후 경기장에 모였다. 이어 에이스 네이마르가 커다란 현수막을 가져와 펼쳤다.
 
현수막에는 펠레의 이름과 사진이 담겨 있었다.
 
뿐만 아니라 브라질 관중들은 경기 중 펠레의 사진과 '쾌차하라(Get well soon)'는 메시지가 담긴 대형 현수막을 흔들기도 했다.
 
'축구황제' 펠레는 브라질 상파울루 병원에서 대장암, 호흡기 질환을 치료 중이다. 펠레는 최근 트위터에 "병원에서 TV로 경기를 보며 (브라질) 대표팀을 응원하고 있다. 우승 트로피를 가져오라"고 썼다.
 
한편 펠레는 브라질 대표팀에 뛰면서 1958년 스웨덴, 1962년 칠레, 1970년 멕시코 월드컵에 우승했다. 월드컵 3번 우승은 펠레 한 명 뿐이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