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윤 대통령, 이준석 질문에 "다른 질문 좀"
"제가 당무에 답한 적 없지 않습니까"
2022-10-07 09:54:16 2022-10-07 09:54:16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임유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7일 당정분리 기조를 다시 확인하며 당에 대한 의견 피력을 거부했다. 다만 당이 국정운영의 파트너인 점과, 앞서 권성동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에서 확인되듯 윤 대통령이 당무에 깊게 관여했다는 점에서 의도적 답변 회피라는 지적도 나온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법원 판결로 정진석 비대위의 정당성이 인정됐고, 대선을 같이 했던 이준석 전 대표가 당 윤리위로부터 추가징계를 받았다'는 질문에 "글쎄, 다른 질문을 좀 해달라"며 "제가 당무에 답한 적 없지 않습니까"라고 답했다. 이는 앞으로도 당과 관련된 질문은 받지 않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졌다.
 
윤 대통령은 전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전화통화와 관련해 "한일관계가 빠른 시일 내에 과거와 같이 좋았던 시절로 되돌아가서 기업과 국민 교류가 원활해지면 양국 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란 데 생각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7차 핵실험 강행시 9·19 군사합의 파기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는 "북핵 대응을 해가는 (한미일)3개국이 외교부와 안보실 등 다양한 채널들을 가동해 대응 방안을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고 있다"며 "미리 말씀드리기는 좀 어려운 것 같다"고 했다.
 
'여성가족부 폐지는 야당의 협조가 필요한데 국회 통과 가능성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엔 "국회 상황에 대해서 제가 예측하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다"며 "여성·가족·아동·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보호를 더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권력 남용에 의한 성비위 문제에 대해서도 피해호소인이라고 하는 그런 시각에서 완전히 탈피하자, 그리고 여성에 대한 보호를 더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020년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당시 민주당이 피해여성을 '피해호소인'으로 표현하며 여가부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임유진 기자 limyang8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