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한동훈 "이재명 수사, 보복·표적 수사 프레임 성립 안 돼"
"범죄수사 받는 사람 여러 얘기 할 수 있어"
최강욱 '정치검찰 프레임' 주장엔 "판결문 안 읽어 본 듯"
2022-10-06 11:17:26 2022-10-06 11:17:26
[뉴스토마토 김수민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가 편향적이라는 민주당의 주장에 대해 "보복이나 표적 수사의 프레임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 구조"라고 반박했다. 
 
6일 한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법무부에 대한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하기 전 만난 취재진이 이 대표에 대한 수사가 정치보복이라는 지적에 관해 묻자 "범죄 수사를 받는 사람이 방어권 차원에서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해 온 것은 이번이 처음도 아니고 늘 있던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 장관은 "그 사건들은 지난 정부에 있어서 소위 말한 적폐수사 당시와는 달리 정부 차원에서 적폐청산위원회를 돌린다든가 아니면 청와대에 있는 캐비닛을 찾아서 발표한다든가 이런 식으로 발굴된 내용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른바 '채널A 사건'과 관련해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데 대해선 "판결문에서조차 그분이 명백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명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최 의원의 '정치 검찰의 프레임이 좌절됐다'는 표현에 대해서도 "판결문을 읽어보지 않은 것 같다"며 "판결문에서 있지도 않은 허위사실을 만든 거라고 명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한 유튜브 채널 관계자 등에게 장관 관용차를 미행당한 것과 관련해 "약점을 잡아보려고 밤에 미행한 것 같다"며 "제가 이상한 술집이라도 가는 걸 바랐을 것인데 이 나라가 미운 사람 약점 잡으려고 밤에 차량으로 반복해서 미행해도 되는 나라여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법무부·대한법률구조공단·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수민 기자 sum@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오승주 사회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