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HJ중공업, 봉래산서 산책하며 쓰레기 줍는 플로킹 진행
태풍 ‘힌남노’ 피해 입은 영도 중리해변 해양쓰레기 수거
2022-09-29 17:02:51 2022-09-29 17:02:51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HJ중공업(097230)은 29일 부산에서 플로킹으로 쓰레기 수거 활동을 했다고 밝혔다.
 
플로킹은 이삭줍기를 뜻하는 스웨덴어 ‘플로카우프(Plocka upp)’와 걷기를 뜻하는 영어 단어 ‘워킹(Walking)’의 합성어다. 산책 하거나 걸으면서 쓰레기를 주워 건강과 자연을 동시에 챙기는 환경보호 활동이다.
 
HJ중공업 임직원이 29일 부산 봉래산에서 플로킹으로 쓰레기를 줍고 있다. (사진=HJ중공업)
 
이날 플로킹 캠페인은 HJ중공업 본사가 있는 영도구 봉래산에서 중리 해변을 아우르는 숲길과 해안을 따라 진행됐다.
 
중리 해변은 이달 초 부산을 강타한 태풍 ‘힌남노’로 인해 해양쓰레기가 대거 해안으로 밀려온 상황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임직원 200여명은 영도 중리해변에서 태풍으로 밀려온 비닐과 플라스틱, 폐어구, 스티로폼 등을 집중 수거하고 해변 일대를 정리했다. 
 
이후 봉래산 등산로와 둘레길 일대 쓰레기를 수거하고 부러진 초목류를 치우는 플로킹 캠페인을 진행했다. 
 
HJ중공업 관계자는 “임직원들이 건강도 챙기고 봉래산과 태풍으로 해양쓰레기가 유입된 중리해변 일대 쓰레기를 수거하며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깨울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향후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HJ중공업은 이날 플로킹 행사와 함께 2022년 수주 및 안전기원제를 하고 경영목표 달성과 무재해, 무사고를 위한 결의를 다짐하기도 했다. 
 
HJ중공업은 지난 1937년 대한민국 최초의 철강 조선소로 설립돼 올해로 창립 85주년을 맞았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