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다양한 만남 가능' 메타버스, "성적·혐오 표현 제한해야"
방통위, 메타버스 생태계 이용자 보호 정책 추진단 전체회의
2022-09-27 16:00:00 2022-09-27 16:00:00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현실을 뛰어넘은 다양한 만남이 가능한 메타버스 서비스가 건전한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성적·혐오 표현 등을 제한해야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 같은 인식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메타버스 디지털 공동체 발전방안'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27일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메타버스 이용자 인식 조사' 결과 메타버스의 가장 큰 장점(5점 만점)으로는 '다양한 환경의 사람들과 만날 수 있다'(3.78점)는 점이 꼽혔다. 이어 '현실에서 하지 못하는 다양한 일들을 할 수 있다'(3.72점), '현실보다 나를 좀 더 개성있게 꾸밀 수 있다'(3.66점), '가상공간에서 현실감있는 게임 등 오락을 즐길 수 있다'(3.63점)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방통위가 지난 8월23일부터 9월2일까지 전국 13~59세 메타버스 이용자 809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을 통해 답변을 받았다. 
 
(자료=방송통신위원회)
 
응답자들은 메타버스 이용 시 제한이 필요한 콘텐츠로 '성적 콘텐츠'(25.1%), '혐오 표현 및 괴롭힘'(20.3%) 등을 꼽았다. 자살, 가짜뉴스, 마약 등도 거론됐다. 
 
윤리원칙의 필요성(5점 만점)에 대해서는 메타버스 운영자(4.23점)와 크리에이터(4.20점) 모두 높은 수준의 윤리성이 요구된다고 답했다.
 
이 같은 내용들을 토대로 방통위는 메타버스 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위한 합리적인 이용자 정책을 도출할 계획이다. 이날 열린 메타버스 생태계 이용자 보호 정책 추진단 전체회의도 그 일환이다. 
 
앞서 방통위는 지난 1월 '메타버스 디지털 공동체 발전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추진단을 출범했다. 이후 2월에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공개 컨퍼런스를 진행했고 1분과(정책), 2분과(산업) 회의 등을 개최하며 이용자 보호 정책에 관한 다양한 논의를 진행해왔다. 
 
이날의 회의는 1분과와 2분과가 모두 참석하는 자리로, 네이버, 카카오, SK텔레콤, 메타 등 관련 사업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향후 방통위는 그간 논의된 의견 등을 토대로 협력적 자율규제 기반의 메타버스 이용자 보호 기본원칙 등 메타버스 이용자 보호 정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