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현대모비스, 미국서 '제1회 모비스 모빌리티 데이' 개최
미래 기술 개발 방향 등 기술 동향 공유
2022-09-26 11:00:00 2022-09-26 11:00:00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현대모비스(012330)는 29일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종사하는 스타트업 관계자와 투자자 등 80여 명을 초청해 '제 1회 모비스 모빌리티 데이'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현대모비스의 미래 기술 개발 방향과 투자 전략을 소개하고 미래 모빌리티 관련 글로벌 기술 동향을 공유하는 자리다. 
 
글로벌 자동차 산업이 미래 모빌리티로 재편되는 과정에서 경쟁력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모빌리티 동맹'이라고 할 수 있는 기술과 사업 협력 파트너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측면에서 미래 모빌리티 분야 자본과 인재, 기술이 모여드는 실리콘밸리는 우군을 확보하기 위한 최적의 장소다.
 
모비스벤처스실리콘밸리(MVSV) 주요 투자 이력. (사진=현대모비스)
 
이에 따라 현대모비스는 실리콘밸리 현지 관계자들에게 소프트웨어와 플랫폼 중심의 글로벌 기술 선도 기업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전환하는 중장기 미래 성장 방향을 설명한다. 그리고 회사의 중장기 미래 성장 전략과 연구 개발 방향이 글로벌 기술 유망 기업에 대한 투자와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강조할 계획이다.
 
이 같은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이번 행사는 모비스벤처스실리콘밸리가 맡았다. 모비스벤처스실리콘밸리는 현대모비스의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거점 중 하나로, 미래 모빌리티 신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하기 위해 지난 2018년에 설립됐다.
 
설립 이후 모비스벤처스실리콘밸리는 자율주행용 라이다 시스템 개발을 위한 미국 벨로다인 지분 투자(2019), 증강현실 기반 AR HUD 개발을 위한 영국 엔비직스 지분 투자(2020), 고해상도 이미징 레이더 기술 개발을 위한 미국 젠다 지분 투자(2021) 등 유망 기술 기업에 대한 굵직한 투자를 성사시켰다. 현대모비스는 미국 실리콘밸리 외에 중국 심천에도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거점을 운영 중이다.
 
김영빈 현대모비스 기획부문장은 "미래를 바꿀 혁신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협력 파트너를 찾기 위해 앞으로도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거점을 활용해 현지 스타트업, 투자자 등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