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최재형, 혁신위 해체 주장한 "안철수와 만나 오해 풀었다"
"비대위-혁신위 의견 충돌 있으면 분열로 비쳐질까 염려 차원이었다고 말해"
2022-08-18 16:00:40 2022-08-18 16:03:39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은 18일 안철수 의원이 '혁신위 해체'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안 의원이 "염려였다"고 해명했다며 "더 이상 오해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최 위원장은 이날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안 의원의 발언과 관련해 입장을 묻자 "안 의원이 염려를 한 것 같다"며 "혹시 비대위와 혁신위 간 의견 충돌이 있으면 당 외부에서 당이 분열이 있는 것으로 비쳐질까봐 걱정된다는 뜻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안 의원한테 직접 들은 이야기"라고 밝히며, 안 의원과 만나서 얘기했다고 했다. 이어 안 의원이 "혁신위를 없애라는 얘기는 아니다. 다른 소리가 나면 이게 외부에 어떻게 비칠까 염려하는 것 때문에 그랬다"고 전하며 "그럼 그런 줄 알고 가는 것이다. 그 것 가지고 더 이상 얘기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