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국민의힘 사무총장에 '특혜수주' 박덕흠 대신 '용산참사' 김석기(상보)
'특혜수주' 논란에 박덕흠은 없던 일로
2022-08-18 11:57:45 2022-08-18 14:28:29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8일 재선의 김석기 의원을 당 사무총장에 임명했다. 앞서 사무총장에 내정됐던 박덕흠 의원은 과거 피감기관으로부터의 특혜 수주 의혹이 재논란되면서 직을 고사했다. 다만, 김 의원 역시 지난 2009년 용산참사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점에서 또 다른 논란이 예상된다. 김 의원은 용산참사 당시 서울지방경찰청장으로 강경 진압을 지휘했다.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워싱턴타임즈 초청 한·미 국회의원 국회 간담회에서 한국측 대표인사를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사진)
 
주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첫 비대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사무총장은 재직 기간이 짧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조직부총장을 역임한 재선 김석기 의원을 임명했다"고 말했다. 전날 주 위원장은 "몇 사람을 (사무총장)후보군으로 놓고 타진해봤다. 그것을 박덕흠 의원이 제안으로 받아들였던 것 같다. 그런데 본인이 고사했다"고 말했다. 이해충돌 논란 끝에 탈당을 해야 했던 박 의원을 사무총장에 내정한 것을 놓고 당 안팎에서 비판이 쏟아지자 주 위원장과 박 의원 모두 부담을 느꼈다는 전언이다. 
 
앞서 박 의원이 사무총장에 내정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과거 이해충돌 사건이 재소환되며 논란이 일었다. 박 의원은 국회 국토위원 시절 피감기관으로부터 가족 기업이 수천억원대 특혜성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국회 윤리위 제소 끝에 박 의원은 2020년 9월 "무소속으로 진실을 밝히겠다"며 탈당했다. 박 의원은 지난해 12월28일 입당 원서를 제출했고, 충북도당은 탈당 15개월 만에 박 의원의 복당을 허용했다. 게다가 박 의원은 이준석 전 대표가 '윤핵관 호소인'으로 지목한 정진석 의원과 사돈지간으로, 사무총장 기용에 따른 배후설도 제기됐다. 
 
다만 박 의원 대타로 긴급 투입된 김 의원 역시 '용산참사'의 진압 책임자인 까닭에 인선 논란은 지속될 전망이다. 지난 2009년 1월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재개발 지역의 철거 예정 5층 상가 건물 옥상에서 농성하던 철거민 등 50여명을 경찰이 진압하는 과정에서 6명이 숨지는 참사가 있었다. 당시 경찰은 물대포를 무차별적으로 쏘며 농성자들을 망루 안으로 밀어넣는 '토끼몰이식 작전'을 펼쳤고, 이 과정에서 농성자들이 있던 양철판 망루에 불이 나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이면서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경찰의 성급하고 무리한 진압작전이 대규모 희생을 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김 의원은 2019년 용산참사 10주기를 맞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자청, "용산 화재는 불법 폭력 행위에 대한 경찰의 정당한 공권력 방어에서 나온 불행한 사고였다"고 말했다. 또 "민주주의 사회에서 폭력은 의사소통의 수단이 될 수 없고, 어떤 경우도 용납되면 안 된다"면서 "제가 아니라도 경찰 지휘관이라면 누구라도 이런 사태를 묵과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항변했다. 이어 "이러한 심각한 불법행위를 몸 던져 막은 경찰이 잘못했다고 하면 앞으로 어느 경찰이 국민을 지키기 위해 현장에 나서겠느냐"고도 했다.
 
이에 용산참사 희생자 가족과 용산참사 진상규명위원회는 같은 날 맞불 성명을 내고 "용산참사 10주기에 대한 국민적 추모와 사회적 성찰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작 반성하고 사죄해야 할 살인진압 책임자 김 의원이 뻔뻔하게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희생자들을 모독했다"고 사과를 촉구했다.
 
한편 주 위원장은 김 의원을 사무총장에 임명한 것을 비롯해 대변인에 박정하 의원을, 비서실장에 정희용 의원을 각각 기용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