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안철수 "비대위는 '안정·화합형'으로…권성동, 재신임 물어야"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인적쇄신 필요"
2022-08-10 17:46:00 2022-08-10 17:46:00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세대를 위한 연금개혁 민·당·정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차기 당권주자로 꼽히는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당내에서 비상대책위원회 성격과 관련해 '관리형' 대 '혁신형'으로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안정형 비대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MBN '프레스룸'에 출연해 "이번 비대위가 해야될 일은 상처를 치유하고 민생 문제에 집중해서 정부여당으로 해야 될 일들을 제대로 하면서 동시에 전당대회를 안정적으로 이끄는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당권 경쟁자인 김기현 의원이 주장하는 비대위 출범 직후 조기 전당대회보다는 자신이 세력을 규합할 수 있는 시간을 벌 수 있도록 일종의 절충점을 제안했다는 분석이다. 
 
그는 빠른 시기 내 조기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관리형 비대위'와 당을 전면적으로 쇄신하는 '혁신형 비대위'를 두고 "지금 보면 한쪽에선 혁신형, 한쪽에선 관리형 말이 많다"며 "저는 오히려 그런 틀에 속하는 것보다 한마디로 화합형 비대위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비대위 활동기간에 대해서도 "중론을 모으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결정되는 게 순리다. 그게 안정형 비대위의 성격과도 맞다"고 했다. 안 의원은 "한두 사람이 백가쟁명식으로 의견을 이야기하는 건 옳지 않다"며 "언론에 대고 혼자 이야기하는 것보다 함께 한 자리에 모여 의견을 취합하는 게 옳은 방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혁신형이나 관리형보다도 안정형 비대위(로 가야 한다). 제가 성이 안씨라 그런지도 모르겠지만 그런 개념으로 가는 게 국민이 바라는 바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권성동 원내대표가 당연직으로 비대위원에 포함되는 게 맞느냐는 논란에 대해서는 "권 원내대표가 스스로 재신임을 묻고, 거기에 대해 의총에서 결정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며 "(의총에서)통과되면 다시 굳건하게 리더십을 갖고 당의 변화를 이끌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비대위 출범 사태의 핵심을 '리더십 부재'로 꼽은 안 의원에게 '권 원내대표가 제대로 된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했다고 평가하느냐'고 질문하자 "그것뿐만 아니라 총체적으로 여러 가지 난국 상황이 전개된 탓"이라며 "누구 하나를 희생양처럼 그렇게 할 것이 아니라 정부여당의 공동책임"이라고 애매모호한 입장을 취했다.
 
당권 도전에 대한 질문에는 "정당이 변화하는 데 제 역할이 있다면 저는 어떤 역할이든 하겠다"며 사실상 도전 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당이 실용정당, 약자들을 품을 수 있는 정당으로 바뀌어야 미래가 있다"며 "적극적으로 당이 변화하는 데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세와 관련해서는 "인적쇄신이 필요하다고 보는 입장"이라며 "달라진 모습을 가장 빠른 시간 내에 가시적으로 보여주는 게 인적쇄신"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인적쇄신 범위를 묻자 "그건 전적으로 대통령의 몫이고, 평가는 국민의 몫"이라고 조심스런 입장을 취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