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유한양행, 유한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
오상헬스케어와 진단키트 약국 공급
2022-08-10 10:45:41 2022-08-10 10:45:41
유한 코로나 진단키트. (사진=유한양행)
 
[뉴스토마토 고은하 기자] 유한양행(000100)은 오상헬스케어와 손잡고 약국에서 유한 자체 브랜드 '유한 코로나19항원자가검사키트'의 판매를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유한양행이 공급할 자가검사키트는 면역크로마토그래피법으로 비강에서 채취한 검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존재 유무를 진단해 감염여부를 15분 내에 판단할 수 있다.
 
올해 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사용승인(EUA)을 획득했으며, 유럽에서 진행한 전향적 임상에서도 민감도 96.67%, 특이도 100%로 나타났다.
 
엄격한 기준을 적용받는 유럽 공식적합성 인증(CE COC)을 획득했고, 세계보건기구(WHO) 긴급사용승인 신청을 완료했다. 최근 유행하는 오미크론 하위 변이(BA 5, BA 2.75 등)에서도 높은 성능을 보인다.
 
오상헬스케어는 전 세계 110여개국에 진단제품을 수출해 2020년 국내기업 최초로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진단키트의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한 바 있다.
 
고은하 기자 eunh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