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영상)당국, 디지털 금융소외층 대책 마련한다
고령자·장애인 등 금융 제약 해소 대책 논의
은행 점포 폐쇄 가속화…디지털 소외현상 심각
2022-08-08 06:00:00 2022-08-08 06:00:00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금융당국이 은행권과 함께 고령자 등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금융 서비스를 점검하고 맞춤형 방안을 마련한다. 최근 금융권의 디지털·비대면 전환이 가속화하면서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서비스 제공이 부족하다는 판단에서다. 
 
8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오는 9일 은행연합회와 함께 '고령자·장애인의 금융 제약 해소를 위한 관계기관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간담회에서는 고령자, 장애인 등 금융 취약 계층에 대한 은행권의 금융 서비스를 점검하고 관련 정책도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간담회에서 취약층의 편의성을 높일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간 금융권 안팎에서는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디지털·비대면 거래 중심으로 금융환경이 재편되면서 은행권의 점포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자 고령자 등 일부 계층의 금융소외현상이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실제 금융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은행의 점포 수는 총 6094개로 전년 말(6405개) 대비 311개나 감소했다. 전년 말 대비 점포 감소 수는 지난 2018년 23개, 2019년 57개, 2020년 304개, 2021년 311개 등으로 갈수록 확대되는 추세다.
 
은행권에서도 이 같은 추세에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마련하고 있다. 주요 시중은행들은 혁신점포를 비롯해 공동점포, 고령층을 위한 ATM 기기 확대 등 금융 접근성을 높이는 방안들을 내놨다. 하지만 여전히 서비스 제공이 부족하다는 불만과 함께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구형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은 "금융당국과 은행업계는 사용자 친화적 환경 구축과 금융교육 실시 등 금융소외계층 보호를 위한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다.
 
금융당국은 금융소외계층 문제 해결을 위해 은행권과 함께 맞춤형 금융 서비스 제공 방안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간담회에서는 은행들의 고령·장애인 금융소비자 전담 창구 유무, 시각장애인용 자동화기기 설치 여부 등을 살펴보면서 취약층의 편의성을 높일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주현 금융위원장도 금융소외계층을 위해 적극적으로 정책을 발굴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그는 지난달 금융분야 민생대책을 내놓으면서 금융소외계층이 제도를 몰라 도움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간부들에게도 철저히 당부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매주 간부회의에서 민생안정을 위한 취약계층 지원 현안을 직접 챙길 계획이다.
 
지난 4월 신한은행은 GS리테일과 협력해 서울 광진구 GS더프레시 광진화양점에 '디지털혁신점포 1호점'을 설치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