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6.3조' 규모 서울시 추경안 통과…90억 추가 증액
올해 전체 예산 45.8조에서 52.2조로 늘어
대중교통 지원·수소차 보급 관련 삭감분 전액 복원
2022-08-05 16:58:29 2022-08-05 16:58:29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민선8기 서울시의 첫 추가경정예산안이 6조3799억원으로 확정됐다.
 
서울시의회는 5일 제312회 임시회를 열고 기존 6조370억원에서 90억원이 늘어난 6조3799억원 규모의 서울시 추경안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처리된 추경안은 지난 제311회 임시회에서 각 상임위원회의 예비심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본심사를 거쳐 수정 가결된 결과다. 이번 추경으로 올해 서울시 예산은 기정예산 45조8132억원에서 52조1931억원 규모로 늘었다.
 
당초 상임위 예비심사에서 245억원이 삭감됐던 오세훈 서울시장의 공약 사업은 모두 복원됐다. 앞서 상임위원회 예비심사에서는 대중교통 지원 66억원, 수소차 보급 30억원, 서울형 헬스케어 시스템 구축 10억원 등이 삭감됐다가 오히려 이번에 90억원이 증액됐다.
 
이날 서울시의회 본회의장에 참석한 오 시장은 "추경 예산을 통해 물가상승과 경기침체로 생계를 위협받는 사회적 약자를 세심하게 보듬어 시민들의 고통을 분담하고, 매력 있는 미래 서울을 준비하기 위한 재원을 조속히 투입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다만 3조7337억원 규모의 서울시교육청의 추경안 심사는 유보됐다. 추경예산 전체 재원의 70% 이상인 2조7000억원을 교육시설환경개선기금 등의 여유 재원으로 쌓아두는 것은 우선순위가 아니라는 이유에서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5일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1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 참석하며 시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