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미국, 자국 메모리 반도체 장비 중국 수출 제한 검토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타격 입을 수 있어
2022-08-02 21:06:31 2022-08-02 21:06:31
(사진=연합뉴스) 중국 최대 반도체 업체인 SMIC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미국 정부가 중국 내 메모리칩 생산 기업에 미국산 반도체 장비 수출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정부가 메모리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자국 반도체 장비의 중국 반입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주요 수출 제한 검토 대상은 128단 이상 고성능 낸드플래시 생산에 쓰이는 반도체 장비다. 스마트폰이나 데이터베이스 등 첨단 기기에 사용되는 낸드플래시 분야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만일 이 절차가 진행된다면 중국 내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현재 삼성전자는 중국에서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SK하이닉스는 낸드플래시 메모리와 D램을 생산 중이기 때문이다.
 
또한 매체는 마이크론 테크놀로지, 웨스턴 디지털 등 미국의 메모리칩 생산 기업을 보호하는 효과를 낼 것이라 덧붙였다.
 
다만 소식통들은 미 행정부의 검토가 초기 단계인 점을 들어 구체적인 규제 방안이 나오지는 않은 상태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중국 내 반도체 공장 상당수는 구형 반도체 제조를 목표로 하고 있다. 미국·대만·한국 등 반도체 기술 상위권 국가와 경쟁하기보단 구형 반도체 시장에 집중하여 차별화를 노린 전략인 셈이다. 특히 중국이 선택한 마이크로컨트롤러와 전력공급 칩은 현재까지도 전자제품과 스마트폰, 자동차 등에서 사용되어 구형이지만 상당한 수요를 자랑한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