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홈, 내·외국인 확진자 자가격리 숙소 제공 확대
자가격리 숙소 예약률 전월비 2배 이상 늘어
입력 : 2022-07-14 13:58:23 수정 : 2022-07-14 13:58:23
(사진=위홈)
[뉴스토마토 김현진 기자] 국내 공유숙박 플랫폼 위홈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함에 따라 내·외국인 확진자의 자가격리 숙소로 사용될 호스트(공유숙박시설 제공자) 모집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시 소재의 주택으로 자가격리가 가능한 독립공간을 보유하고 있으면 위홈의 신규 특례 호스트로 신청할 수 있다.
 
현재 국내 입국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단기 체류 외국인과 가족 감염을 우려한 내국인 확진자들이 위홈에 등록된 자가격리 숙소를 사용하고 있는 비중이 증가하고 있다. 위홈에 따르면 출입국관리소와 보건소의 안내로 자가격리 숙소 예약률은 전월 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위홈 공유숙박은 규제 샌드박스에 따라 내·외국인이 합법적으로 자가격리가 가능한 유일한 숙박업이다. 위홈은 그동안 호스트와 함께 서울시 보건소와의 협력을 통해 자가격리숙소 부족 문제를 해결해 왔다.
 
위홈은 호스트들에게는 확진자 숙소 운영 기준과 철저한 방역에 대해서, 확진자들에게는 방역수칙 준수를 안내하고 있다. 호스트는 보건소와 협력해 확진자가 체크아웃한 이후 방역을 실시하고 있으며 확진자 숙박 이후 하루는 숙소를 비우는 등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소영 위홈 매니저는 "갑작스러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정부와 지자체가 운영하던 생활 격리숙소도 거의 사라져 코로나19 확진자를 위한 자가격리 숙소가 크게 부족한 상황"이라며 "위홈이 서울지역에서 자가격리 숙소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유숙박 호스트들과 함께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진 기자 k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