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서울시교육청, 고물가에 급식비 98억원 추가 지원
2학기부터 한끼당 최대 177원 더 지원
2022-07-13 18:01:24 2022-07-13 18:01:24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물가 상승으로 인한 급식 질 저하를 막기 위해 급식비 98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학기부터 학교별로 한 끼당 130~177원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서울시교육청은 13일 "가파른 물가상승으로 예년 수준의 식단 편성이 어렵다는 학교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재원분담 기관인 교육청, 서울시, 25개 자치구가 급식비를 추가 지원하는 데 긍정적으로 뜻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전체 급식비 지원액의 절반인 49억원을 추가로 지출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 학교 급식 예산은 서울시교육청(50%), 서울시(30%), 각 자치구(20%)가 분담한다.
 
추경이 시의회를 통과하고 서울시와 자치구의 추가 지원 예산이 마련되면, 급식 한 끼당 초등학교는 130원, 중학교는 161원, 고등학교는 169원, 특수학교는 177원을 2학기 동안 추가로 지원받게 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추가 지원 금액을 통계청의 1~5월 소비자물가지수 중 농축수산물와 가공식품의 평균 인상률 4.6%를 기준으로 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이 물가 상승으로 인한 급식 질 하락을 막기 위해 98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규하 경제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