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조기 전당대회는 이준석 사퇴 전제…일어날 수 없는 일"
"이준석, 자진사퇴 수용 않을 것"
2022-07-11 11:46:26 2022-07-11 11:46:26
지난 6일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최종발표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1일 이준석 대표에 대한 윤리위 징계 처분 이후 당내 일각에서 주장하고 있는 조기 전당대회 개최 여부에 대해 "(이 대표의)자진사퇴를 전제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며 "대통령이 탄핵되기도 전에 대통령선거를 다시 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비관적으로 바라봤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당내에서 일부 의원들이 자진사퇴를 요구할 수 있겠지만 이 대표는 수용 안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이 대표가)윤리위원회 결정을 승복하게 되면 사실상 여러가지 사실들을 인정하게 되는 것으로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재차 이 대표의 자진사퇴 가능성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하 의원은 "윤리위 발표를 보면 심증 밖에 없어 굉장히 안 좋은 선례이고, 우리 당에서도 최초 사례"라며 "당 모든 기구가 독자 결정으로 집행할 수 없고 최고위원회를 통하게 돼 있는 절차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앞으로 당대표가 되는 사람은 그 무엇보다 윤리위원장 신경을 많이 써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또 이 대표가 윤리위의 결정을 법정싸움으로 끌고 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 대표는 윤리위 결정에)승복할 수 없고, 여러 가지 액션을 해야 하는데 윤리위 재심은 같은 사람들에게 요청하는 게 효과가 없다”며 “그나마 호소해 볼 수 있는 게 법원의 징계무효 소송”이라고 했다. 이어 “6개월 징계이기 때문에 대표직을 내려놓아야 할 이유는 안 된다”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내서 이길 수도 있겠지만, 지더라도 자진사퇴 명분은 될 수가 없다”고 했다.
 
이날 오후로 예정된 의원총회를 앞두고 하 의원은 당내 기류를 세 가지로 분류했다. 권성동 원내대표 직무대행 체제를 6개월로 끝내는 것, 이 대표에게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것, 윤리위를 비판하는 것 등이다. 하 의원은 "(윤리위를 비판하는)저 같은 입장은 소수"라며 "자진사퇴를 계속 촉구하는 분들과 이 정도로 하고 기다려보자 하는 두 가지 흐름이 다수가 될 것 같다"고 정리했다.
 
한편 하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당무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기조를 유지하는 데 대해선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발언할 수도 없고, 비공개적으로 정무수석이든 누구를 통해 얘기해도 비밀이 없다"며 "대통령은 여러 가지를 종합적으로 생각해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 같다"고 했다.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관계자)들이 반이준석 움직임을 보인 것이 윤 대통령의 심중을 담은 것 아니냐는 해석에 대해선 "윤핵관이 맞더라도 스스로 움직이는 것이지, 대통령이 동의하거나 해서 움직이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 정도는 분리해서 볼 수 있다"고 선을 그었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