쎌트로이, TS-DDS 관련 특허 3종 출원
표적치료제 기반기술 성능 개선 입증
입력 : 2022-07-07 17:02:20 수정 : 2022-07-07 17:02:20
 
[뉴스토마토 고은하 기자] 쎌트로이는 국동(005320)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세포투과성 펩타이드(Cell-Penetrating Peptide, CPP)에 대한 3건의 신규 특허를 출원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쎌트로이가 출원한 국내·국제 특허는 △양친매성 세포 투과성 펩타이드 및 이의 용도 △양이온성 세포 투과성 펩타이드 및 이의 용도 △염증세포에서 특이적으로 작동하는 융합단백질 등 기술 3건이다.
 
쎌트로이는 CPP를 활용해 특정 조직이나 세포에 약물을 전달할 수 있는 조직특이적 약물전달시스템(Tissue-Specific Drug Delivery System, TS-DDS)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TS-DDS는 세포막을 손상시키지 않고 특정 세포의 내부로 DNA나 단백질, 항체 등을 전달시킬 수 있는 시스템이다. CPP를 활용한 TS-DDS 기술은 운반하는 약물의 특징에 따라 단백질, 핵산, 펩타이드 치료제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에 출원된 양친매성, 양이온성 CPP의 세포 투과 효율은 평가 결과 기존에 알려진 세포 투과성 펩타이드 TAT와 비교해 최대 70배에 달한다. 쎌트로이는 기존 펩타이드 대비 생물학적 활성 분자를 세포 내로 운반하는 세포투과능에서 현저히 우수한 성능을 보였으며, 운반된 생물학적 활성 분자가 세포 내에서 효과적으로 활성을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쎌트로이는 또 해당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염증세포에서 효과적으로 작동하는 CPP를 적용해 염증세포 특이적 약물 전달 시스템 개발 및 특허도 출원했다. 염증세포에서 특이적으로 작동하는 융합단백질은 염증 반응에 연관된 세포에 대해 특이적으로 높은 세포투과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쎌트로이는 융합단백질의 특이적인 구조에 의해 염증세포 내에서만 약물이 유지되고, 정상세포에 전달된 약물은 빠르게 분해돼 비특이적인 작용에 의한 부작용을 줄일 수 있는 새로운 약물디자인 기술이라고 전했다.
 
이재호 쎌트로이 대표는 "올 들어 꾸준히 추진한 각종 CPP 원천기술 특허출원을 통해 DNA, RNA 등 각종 치료제는 물론 미용, 진단, 백신, 유전자·단백질 치료법 개발 등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해당 특허를 활용해 관계사인 국동과 협력 연구 및 임상개발을 통해 신약 개발과 파이프라인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고은하 기자 eunh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6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국동(5320)1,8251,620(-11.23%)
광주신세계(37710)34,75058,400(68.06%)
신세계인터내셔날(31430)30,45051,000(67.49%)
초록뱀헬스케어(118000)9331,495(60.24%)
롯데쇼핑(23530)102,000137,000(34.31%)

  • 고은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