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베트남·르완다 '그린라이트 프로젝트' 현지 이양 완료
지역사회에 인프라·자립 프로그램 등 제공
"물질적 지원 아닌 지역사회가 스스로 자립 목표"
입력 : 2022-07-06 09:50:10 수정 : 2022-07-06 09:50:10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기아(000270)는 베트남과 르완다 지역에서 실시한 사회공헌 활동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현지 공동체에 자립 모델 이양을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베트남과 르완다는 기아의 '그린라이트 프로젝트'가 현지 이양을 완료한 열 번째, 열한 번째 거점이 됐다.
 
기아, 베트남·르완다 지역 자립 위한 ‘그린라이트 프로젝트’ 현지 이양 완료. (사진=기아)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는 경제, 교육, 보건, 환경 등 분야에 대한 지원이 필요한 지역사회에 인프라와 자립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 궁극적인 자립을 돕고자 하는 기아의 글로벌 대표 사회공헌 활동이다.
 
기아는 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19년 7월부터 3년간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 인근 지역인 마이쩌우현 내 환경 오염 및 보건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을 추진해왔다.
 
글로벌 NGO 단체 굿네이버스와 함께 △친환경 폐기물 처리 시스템 구축 △폐기물 수거 트럭 운영 △환경보호 인식 개선 캠페인 시행 등을 통해 마이쩌우현 지역의 환경을 개선하고 주민들의 삶의질 향상 및 자립을 도왔다.
 
앞서 기아는 아프리카 르완다 가헹게리 지역에서도 2017년 7월부터 5년간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한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가헹게리는 대부분의 인구가 농업에 종사하나 농업 기술과 농기구의 부족으로 빈곤 문제가 심화되고 있는 지역이다.
 
기아는 NGO 단체 열매나눔재단과 함께 △농업기술 훈련 센터 건립 △이동식 농기구 대여 및 교육 지원용 차량 운영 △종자·비료 대출 및 옥수수 유통 사업을 통한 수익 창출 등을 지원하며 가헹게리 지역사회의 실질적인 농업 역량 향상과 생산 확대를 통한 재정 자립에 기여했다.
 
그 결과 지난 6월, 기아는 베트남과 르완다 지역에서 진행해오던 ‘그린라이트 프로젝트’의 지원을 마치고 현지에서 이양식을 진행하며 해당 정부와 지역사회에 사업 전권을 이양했으며, 향후 몇 년 간 현지 모니터링을 수행하며 자립적인 운영이 안정권에 들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내년 현지 이양을 앞두고 있는 가나 거점을 마지막으로 기아는 친환경, 모빌리티 등과 연계한 새로운 방향성의 ‘그린라이트 프로젝트 2.0’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기아 관계자는 "단순한 물질적 지원이 아닌 지역사회가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그린라이트 프로젝트'와 기아 사회공헌의 궁극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6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기아(270)82,40077,900(-5.46%)
금호에이치티(214330)1,1901,800(51.26%)
동양피스톤(92780)5,2607,220(37.26%)
디아이씨(92200)4,4355,270(18.83%)
핸즈코퍼레이션(143210)4,2004,950(17.86%)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