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세계은행 방문… 화이트칼라 범죄 등 공동대응 논의
입력 : 2022-07-05 15:28:56 수정 : 2022-07-05 15:28:56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세계은행(World Bank)을 방문해 화이트칼라 범죄, 사이버범죄 등 국제적인 부정부패범죄에 대한 공동대응 강화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
 
법무부는 한 장관이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 세계은행을 방문해 클리포드 프레이저(Clifford Frazier) 부총재 겸 법무실장 대행과 무하마도우 다이엔(Mouhamadou Diagne) 부총재 겸 감사실장과 만나 국제 부정부패 범죄에 관해 면담했다고 5일 밝혔다.
 
이를 위해 한국 법무부와 세계은행은 인력교류 등을 통한 양 기관 간 긴밀한 국제공조와, 관련 법제도의 선진화, 투명성 강화를 위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한 장관은 지난달 29일 미국에 도착해 미국 월드뱅크 부총재 겸 법무실장을 만나고, 다음날 미국 연방수사국(FBI)을 방문한데 이어 미 연방 법무부와 '글로벌 가상화폐 관련 범죄', '랜섬웨어 관련 범죄', '반독점 관련 범죄' 등 한미 법집행기관 간 공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 장관은 뉴욕으로 이동해 뉴욕남부연방검찰청에서 수석법률고문(전 증권금융범죄 수사단장) 등과 면담하고, UN 본부에서 사무차장 겸 감사실장 등을 만날 예정이다.
 
(왼쪽부터) 클리포드 프레이저 부총재 겸 법무실장 대행, 한동훈 법무부 장관, 모하마도우 다이엔 부총재 겸 감사실장. (사진=법무부)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