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올레드 에보, 일본 유력 심사서 연이어 최고 평가
전문지 하이비, 디스플레이 부문 최고 OLED TV 선정
입력 : 2022-07-04 10:00:00 수정 : 2022-07-04 10:00:00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차세대 올레드 TV로 출시된 LG 올레드 에보(OLED evo)가 일본 최고 권위의 심사에서 잇달아 수상하면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LG전자(066570)는 최근 일본 유력 영상·음향 전문지 하이비(HiVi)가 '올여름 베스트 바이 어워드(HiVi Best Buy Summer 2022)'의 디스플레이 부문에서 LG 올레드 에보 갤러리 에디션(65G2)과 LG 올레드 에보(55C2)를 최고 OLED TV로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하이비는 LCD와 OLED에서 각각 화면 크기에 따라 △50형 이하 △51형~60형 △61형 이상 등으로 나눠 크기별 최고 제품을 선정한다.
 
요시다 이오리 하이비 평가위원은 LG 올레드 에보의 화질·음질 칩 '5세대 인공지능 알파9 프로세서(α9 Gen5 Processor)'에 대해 "심장부의 진화가 TV 화질을 어떻게 끌어 올리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예"라고 평가했다.
 
알파9 프로세서는 LG전자가 축적해 온 올레드 화질·음질 데이터를 기반으로 만든 최적의 프로세서로 LG 올레드 에보가 같은 패널을 적용한 경쟁사 OLED TV보다 차별화된 화질을 구현하고 있다. 
 
일본 유력 영상·음향 전문지 하이비(HiVi)의 어워드와 일본 최고 권위의 영상·음향기기 어워드 VGP에서 연이어 최고 제품으로 선정된 LG 올레드 에보 갤러리 에디션(65G2). (사진=LG전자)
 
LG 올레드 에보 갤러리 에디션(65G2)은 일본 영상·음향기기계 오스카상이라고 불릴 정도로 권위를 인정받는 VGP(Vusual Grand Prix)의 여름 어워드에서도 금상(60형~70형)과 영상 부문 심사원 특별대상을 동시에 받았다. 
 
VGP 어워드는 전문 평론가로 구성된 심사단뿐만 아니라 실제 고객의 반응을 가장 가까이에서 접하는 전자 매장 딜러들의 까다로운 심사를 통해 수여된다.
 
이에 대해 LG전자 관계자는 "일본 TV 시장은 소비자들이 화질에 민감해 전 세계에서 TV 평균 판매단가(ASP)가 가장 높다"며 "이 시장에서 LG 올레드 에보가 전통의 TV 명가로 불리는 현지 유력 업체들을 제치고 연이어 수상한 것은 최고 화질을 구현하는 독보적인 올레드 기술 리더십을 인정받고 있는 것이라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Omdia)에 따르면 올해 일본 TV 시장에서 OLED가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사상 처음으로 3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세계 최고 OLED TV 기술력을 앞세워 국내 제조사 중 유일하게 일본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최근에는 라이프스타일 올레드 TV인 LG 올레드 오브제 컬렉션(65ART90)을 현지에 출시하는 등 기술 차별화에 더 속도를 내고 있다. 
 
손성주 LG전자 일본법인장은 "이번 수상은 차세대 올레드 TV인 LG 올레드 에보가 제공하는 차별화된 시청 경험이 일본 시장에서도 인정받은 결과"라며 "독보적인 올레드 기술력을 앞세워 화질에 민감한 일본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1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LG전자(66570)92,80084,600(-8.84%)
와이투솔루션(11690)6931,120(61.62%)
DB하이텍1우(995)71,70085,600(19.39%)
코리아써키트(7810)18,20021,150(16.21%)
신도리코(29530)32,15036,350(13.06%)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