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실시간 서비스 '스마트 실버케어' 실증…내년 상용화 목표
입력 : 2022-07-03 09:00:00 수정 : 2022-07-03 09: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LG유플러스(032640)가 인천광역시 남동구, 가천대학교와 손잡고 어르신들의 건강 상태를 비대면으로 실시간 모니터링해 맞춤형 관리를 제공하고, 위급 상황 발생 시 보호자가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스마트 실버케어' 서비스의 상용화를 위해 실증에 돌입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실증은 인천시 남동구 보건소, 가천대학교 연구진과 함께 인천시 남동구 관내 거주 65세 이상 어르신 210명을 대상으로 스마트 실버케어를 8주간 사용하도록 해 효과를 입증하는 것이 목적이다. 
 
실증을 마치는 대로 보완기간을 거쳐 내년 상용 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가천대학교 이선희 교수, 이영아 LG유플러스 헬스케어 분야 전문위원과 LG유플러스 및 인천시 남동구청 관계자들이 스마트 실버케어 앱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개발한 스마트 실버케어 서비스는 인공지능(AI) 스피커, 시니어 맞춤형 스마트밴드 등 스마트 기기를 통해 수집된 고객의 건강 관련 정보를 태블릿과 스마트폰에서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비대면 건강관리 솔루션이다. 방문 간호 업무를 수행하는 간호사나 요양보호사는 이 서비스를 활용해 이용자의 혈압, 체지방, 수면 시간 등을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또한 낙상, 배회 등 응급 상황 발생시 알람을 받아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
 
실증에 참여한 어르신들에게 지급되는 AI스피커와 스마트밴드를 통해 수집된 건강 정보는 이동형 인터넷(IP)TV인 U+tv프리에 탑재된 스마트 실버케어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실증을 위해 가천대학교 연구진이 개발한 건강 맞춤 프로그램 콘텐츠를 스마트 실버케어 앱으로 구현했다.
 
가령 어르신이 운동을 하면 시니어 스마트밴드가 맥박, 호흡 등을 체크해 관리자가 맞춤형 운동을 추천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한 어르신이 계단에서 넘어졌을 경우 스마트밴드가 충격을 감지해 즉시 스마트 실버케어에 사전 등록된 보호자에게 문자로 알림을 준다.
 
향후 LG유플러스는 국가 시범 스마트시티로 지정된 세종특별자치시, 부산광역시에 스마트 실버케어 서비스 도입을 제안할 예정이다. 또 고신대학교 복음병원과 함께 혈당, 심전도를 연속으로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에 적용할 방침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신사업추진담당(상무)은 "비대면 건강 관리 서비스를 통해 어르신의 건강한 삶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방문 간호 업무를 수행하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스마트 실버케어에 인지기능강화를 위한 교육 훈련 콘텐츠와 배회하는 어르신을 조기에 발견하고 실종을 방지하는 기능을 강화해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건강한 기사를 작성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