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외국인 고객 케어서비스 강화…"엔데믹 시대 대비"
입력 : 2022-07-03 09:00:00 수정 : 2022-07-03 09: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030200)가 코로나19 이후 엔데믹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자사의 외국인 고객 대상 케어 서비스 강화에 나선다. 
 
KT는 3일 국내 거주 외국인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중국인 고객을 위해 위챗 내 KT 미니프로그램을 개설해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KT 미니프로그램은 위챗에서 중국어로 '한국 KT'를 검색해서 팔로우 버튼을 누르면 즉시 이용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KT 유무선 서비스에 대한 중국어 실시간 채팅 상담, 통신상품 사용량 조회, 인근 KT 매장 위치 안내, 신규 입국자를 위한 유심 사전 신청 등 언어 장벽에 따른 상담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국에서 거주하는 중국인이 위챗 KT 미니프로그램을 이용하는 모습. (사진=KT)
 
상담 지원 외에도 이용자들에게 국내에 체류 중국인의 취향을 고려한 혜택 프로그램 '월월향(月月享)'도 제공한다. 월월향은 매월 혜택을 누린다는 뜻으로, KT는 중식 전문 배달 플랫폼 헝그리판다 할인, 화한푸드 쿠폰, 중국은행 송금수수료 할인, 중국남방항공 VIP혜택, 한국민속촌·쁘띠프랑스·이탈리아마을 입장 할인, 중국인 주요 거주지역 내 맛집 무료 쿠폰, 파라다이스 호텔 할인을 KT 미니프로그램 팔로워에게 모두 제공한다.
 
아울러 KT는 지난해 4월부터 9월까지 프로모션으로 진행한 '친구 사이 무선 결합' 상품을 정규화 했다. 이 상품은 국적이 같은 외국인이 모이면 5명까지 결합 할인을 해준다. 요금제에 따라 인당 최대 1만 1000원을 24개월간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별도의 증빙서류 없이 국적이 기재된 신분증만 있으면 손쉽게 가입 가능하며, 납부 계좌를 하나로 묶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다국어 문자 안내와 KT 외국인 전용 고객센터 상담 언어도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러시아어로 확대 개편됐다. 고객센터 상담은 영어의 경우 실시간으로 중국어, 베트남어, 러시아어는 신청하는 고객에게 상담원이 다시 연락하는 콜백 방식으로 상담이 진행된다.
 
구강본 KT 커스터머사업본부장 상무는 "위챗을 통해 고객 상담과 제휴 혜택을 제공해 중국인 고객의 서비스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점진적으로 외국인의 국내 입국이 증가할 것이기 때문에 맞춤형 상담과 혜택을 더욱 늘려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5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KT(30200)37,65036,750(-2.39%)
LG유플러스(32640)12,50014,050(12.4%)
SK텔레콤(17670)51,90056,400(8.67%)
인스코비(6490)2,1301,985(-6.81%)
현대퓨처넷(126560)2,8652,455(-14.31%)

  • 이지은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건강한 기사를 작성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