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 부총리 "근로자 중에도 노동시간 유연화 요구 많아"
"주52시간제 획일적 운영"…노동 유연화 정책 기조 재확인
무역적자 25억달러…"정부 대책만으로 상황 반전 쉽지 않아"
"물가 상승 대책 추진 중…현장 점검·정책 발굴 등 대응"
입력 : 2022-07-01 11:32:28 수정 : 2022-07-01 11:32:28
[뉴스토마토 김현주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현재 주 52시간제도가 현장에서 너무 경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정부의 노동시간 유연화 정책 기조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1일 추경호 부총리는 인천남동국가산업단지에 방문해 현장을 둘러본 뒤 수출 기업 대표, 유관기관 관계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 이후 진행된 백브리핑에서 추경호 부총리는 "기업 현장에 가 보면 주52시간을 지킬테니 근로시간 정산 기간을 늘려달라는 기업인들이 많다. 이부분에 관해 유연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 시찰 과정에서 한 기업 관계자는 "바쁜 시기가 있고 그 이후엔 한가하다. 탄력근무가 잘 안돼서 현장에서 어려움이 있다"고 호소했다.
 
추 부총리는 "근로자 중에서도 (노동시간 유연화를) 원하시는 분들이 많다.기업에도 도움이 되고 근로자에게도 도움이 되는 방향을 찾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주 52시간제도를 도입한 이유가 장시간 근로에서 근로자 건강권을 지키고 근로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장기적으로 근로시간은 점차 줄여야 한다는 점에 대해 정부나 저나 100번 공감한다"면서도 "현재 주52시간제도가 현장에서 획일적이고 경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석열 정부는 1주에 52시간을 초과해 일할 수 있도록 제도 개편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일주일에 최대 12시간으로 제한된 연장근로시간을 월 단위로 개편해 유연성을 높인다는 것인데, 노동계를 중심으로 사실상 주 52시간제도를 무력화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여론도 주52시간제를 현행 주 단위에서 월 단위로 개편하는 것에 대해 반대한다는 응답이 높다. 1일 <뉴스토마토>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에 결과를 보면 주 52시간 제도의 월 단위 개편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45.7%가 "반대한다"고 답했다. "찬성한다"는 응답은 37.9%였고,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는 16.3%를 차지했다.
 
아울러 상반기 총 무역수지 적자가 103억 달러로 늘어나는 등 무역적자가 이어지는 것과 관련 추 부총리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기업인들이 노력하고 있지만 근본적응로는 국제 유가 등으로 적자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며 "수출 자체의 힘으로 사상 최대의 실적을 보이는 것은 그나마 다행이다"라고 평가했다.
 
이날 관세청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6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577억3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5.4% 늘어 6월 기준 역대 최고 기록을 썼다. 하지만 무역수지는 25억달러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돼 올해 상반기 총 무역수지 적자는 103억달러로 나타났다.
 
급격한 물가 상승을 억제하기 위한 추가 대책과 관련해 추경호 부총리는 "물가는 여러 대책을 하고 있지만 국제 유가나 국제 곡물가 급등 등이 우리 물가에 상당 부분 영향을 주고 있어서 정부 대책만으로는 이 문제 상황을 반전시키기는 어렵다. 물가 상승 압력을 덜어드리기 위한 노력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진행 중인 대책이 현장에서 실효성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점검도 하고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정책을 추가 발굴하며 대응하겠다"고 언급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현재 주 52시간제도가 현장에서 너무 경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정부의 노동시간 유연화 정책 기조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사진은 인천남동공단을 방문한 추경호 부총리. (사진=뉴시스)
 
세종=김현주 기자 kk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