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또 총파업' 건설현장 어쩌나…"이번엔 레미콘"
레미콘운송노조, 내달 1일 파업 예고…운송료 27% 인상 등 요구
인상률 평년보다 2배 이상 높아…레미콘업계 "노조 요구 과해"
파업 시 건설업계 타격…"공사중단으로 인한 수익성 악화 우려"
입력 : 2022-06-30 16:46:11 수정 : 2022-06-30 18:31:35
 
[뉴스토마토 김현진 기자] 수도권 레미콘 운반차량 운송업자들이 다음 달 1일 파업을 예고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총파업을 종료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상황으로 파업이 진행될 경우 공사기간 연장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은 지난 28일 레미콘 운송거부(쟁의행위)와 관련한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투표에 참여한 6556명의 조합원이 찬성해 이날부터 전면 파업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레미콘운송조동조합은 29일부터 레미콘 제조사와 운송료 인상안 등을 높고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노조는 현재 회당 5만6000원인 운송료를 회당 7만1000원으로 약 27% 인상을 비롯해 △명절 상여금 100만원 △근로시간 면제수당 100만원 △성과금 1인당 100만원(연 2회) △요소수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다.
 
30일 오후 2시부터 레미콘 제조사와 노조가 협상을 진행 중인 가운데 입장차가 커 파업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현재 레미콘 제조사는 노조의 요구가 과하다는 입장이다. 제조사가 유류비 등을 지원하는 상황에서 지난해 인상률보다 2배 이상 높은 운송료 인상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것이다.
 
실제로 2020년과 2021년에는 운송료가 10%가량 인상됐으며 30일 진행된 협상에서도 레미콘 업계는 9% 인상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에 세워진 레미콘 차량. (사진=뉴시스)
 
제조사와 노조간 협상이 결렬돼 파업이 현실화될 경우 레미콘 운송이 중단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레미콘업계 관계자는 "운송료 인상뿐 아니라 여러 요구사항이 있는데 인상률 자체도 높은 편이지만 회사가 들어줄 수 없는 부분도 있어 협상이 결렬될 가능성이 있다"며 "레미콘 운송업자들이 파업에 돌입할 경우 레미콘 공장에서 생산을 하더라도 운송을 할 수 없게 되며 수급이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레미콘 운송업자 파업으로 레미콘 수급이 어려워질 경우 건설업계에도 타격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주요 건설자재 중 하나인 레미콘이 공사 현장에 공급되지 않아 공사 진행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것이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레미콘은 자재를 미리 쌓아둘 수 있는 게 아니기 때문에 레미콘 노조 파업이 현실화될 경우 타설 작업을 할 수 없게 되며 공사가 중단될 것"이라며 "얼마저까지 물류대란이 터지며 시멘트 수급이 어려워 레미콘 공급이 중단됐는데 물류대란이 풀리며 시멘트는 수급이 되는데 정작 레미콘이 멈추게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공사가 중단되더라도 건설사는 공사기간을 맞춰야 하기 때문에 추가 투입, 야간작업 등을 진행하게 돼 원가가 상승하며 수익성이 떨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레미콘 운송비가 과도하게 인상될 경우 레미콘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철한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운송료가 레미콘 가격에 책정되기 때문에 운송료가 과도하게 올라갈 경우 레미콘 가격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시멘트와 레미콘 가격 같은 경우 한번 오르면 조정이 어렵기 때문에 건설업체 비용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현진 기자 k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