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배터리 탑재 전기차, 5816m 산 달렸다…신기록 갱신
폭스바겐 ID.4 GTX, 볼리비아 우투런쿠산 주행…내부엔 77kWh 전지
입력 : 2022-05-24 09:02:13 수정 : 2022-05-24 09:02:13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LG에너지솔루션(373220)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가 이제까지 전기 차량이 달린 고도 중 가장 높은 산을 주행해 기네스 기록을 갈아치웠다.
 
24일 LG에너지솔루션에 따르면 폭스바겐 ID.4 GTX는 지난 18일(현지시간) 해발 고도 5816m에 달하는 볼리비아 휴화산 우투런쿠산을 주행하는데 성공했다. 전기차 중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고도를 달린 것이다.
 
해당 차량에는 1차례 충전으로 약 480km(300마일)을 운행할 수 있는 LG에너지솔루션의 77kWh(킬로와트시)의 고용량·고성능 배터리가 탑재돼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를 탑재한 폭스바겐 ID.4 GTX가 해발 고도 5816m에 달하는 볼리비아 휴화산 우투런쿠산을 주행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이번 기네스 신기록 도전은 장거리 전문 드라이버인 라이너 지틀로우가 설립한 Challenge4(챌린지4)팀이 전기차의 안전성과 성능을 증명하고, 소비자 신뢰를 높이기 위해 시행한 프로젝트다. Challenge4팀은 지난해 5만6000km에 달하는 미 48개주 횡단에 성공해 ‘단일국가 최장거리 운행 전기차’ 기네스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라이너 지틀로우는 "극한의 환경에서도 최고 성능으로 주행하는 전기차를 보여줌으로써 전기차의 잠재력을 사람들에게 알리는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기네스 신기록 수립의 '1등 공신'은 배터리라는 설명이다. 일반적으로 자동차는 고지대 주행시 낮은 기압과 기온 등으로 인해 연비와 성능이 떨어지기 때문에 극한의 상황 속에서도 고성능을 유지할 수 있는 내구성 및 안전성을 갖춘 배터리가 필수적이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기네스 세계 신기록을 세운 지틀로우와 Challenge4팀에 축하를 보낸다”며 "이번 기네스 신기록을 통해 혹독한 환경에서도 우수한 성능을 보여준 배터리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과 폭스바겐은 2016년부터 폭스바겐의 전기 자동차용 모듈식 플랫폼인 MEB 플랫폼을 공동으로 개발하면서 최적화를 통한 고성능 배터리 구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