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난 ‘친문’·오는 ‘친윤’… 특수통 ‘칼잡이’ 시대 개막
대통령 장모 불기소·'도이치모터스' 수사 스톱
합수단 부활… ‘악연’ 심재철·양석조 바통 터치
한동수 감찰부장-정희도 감찰과장 불편한 동거
6~7월 정기 인사도 친윤 검사들 대거 복귀 예상
입력 : 2022-05-23 06:00:00 수정 : 2022-05-23 11:04:33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지난 20일 이른바 전 정부 측근 검사로 분류됐던 검찰 고위 간부들이 줄줄이 한직으로 물러나고 이른바 '윤석열 사단'으로 알려진 검사들이 대거 요직에 등용되면서 전 정부를 겨냥한 본격적 수사가 개시될 거란 전망이 나온다.
 
이성윤 전 서울고검장(사법연수원 23기)을 필두로 이정수(26기) 전 서울중앙지검장, 심재철(27기) 전 서울남부지검장 등 전 정부 측근 검사들이 단체로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받은 데 이어 23일에는 이원석(27기) 대검 차장검사가 검찰총장 직무대리에 나서고 신자용(28기) 법무부 검찰국장이 검찰 인사권과 예산권을 쥐게 됐다.

주요 사건 수사 일선 지검장들 대부분 '친윤'
 
서울, 수도권에는 송경호(29기) 서울중앙지검장과 고형곤(31기) 서울중앙지검 4차장검사, 양석조(29기) 서울남부지검장, 한석리(28기) 서울서부지검장, 홍승욱(28기) 수원지검장 등 모두 윤석열(23기) 대통령, 한동훈(27기) 법무부 장관과 손발을 맞춘 경험이 있는 인물들로 전진 배치됐다.
 
부활한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이 설치된 서울남부지검을 이끄는 전임·후임 수장간의 얄궂은 인연도 눈에 띈다. 양 신임 검사장은 2020년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으로 근무하던 때 동료 검사 상갓집에서 직속상관이었던 심재철(27기) 당시 반부패강력부장에게 “조국이 왜 무혐의인지 설명해봐라”며 거세게 항의했던 인물이다.
 
양 검사장이 과거 ‘검사로 인정할 수 없다’고 했던 심 전 검사장의 후임으로 금융·증권범죄 수사의 전초 역할을 하는 서울남부지검을 이끌게 됐고, 같은 날 심 전 검사장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밀려났다.
 
또 당초 서울남부지검 단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정희도(31기) 전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는 대검 감찰1과장으로 왔다. 그의 직속상관은 ‘친문’ 인사로 분류되는 한동수(24기) 감찰부장이다. 정 감찰1과장은 지난해 9월 검찰 내부망에 “한 감찰부장은 여러 곳에서 친정권 인사라는 평가를 받는 사람”이라며 “이런 분이 소위 고발 사주 의혹의 진상을 공정하게 진실되게 밝힐 수 있겠느냐”고 정면 비판했다. 판사 출신인 한 감찰부장의 임기는 내년 10월까지로, 두 사람이 함께 직무를 수행하는데 상당한 진통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유철(29기) 대검 신임 공공수사부장은 선거 사건 수사를 지휘한다. 윤 대통령의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준비단에 소속됐다가 '대검 범정' 후신인 수사정보정책관으로 근무했다. 오는 6월 전국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범죄에 대해선 공소시효가 만료되는 올해 12월31일까지 직접 수사 지휘가 가능하다.

법무부 내 민변 출신 교체 가능성

이처럼 전국 단위와 서울, 수도권 등 주요 지검에 ‘공안통’, ‘특수통’ 검사들을 전면 배치해 문재인 정부 인사를 겨냥한 대대적 수사를 벌일 것이라는 전망이 검찰 안팎에서 나온다.
 
우선 2019년 조국 전 장관 일가 사건 수사 지휘부였던 송 신임 서울중앙지검장과 고 신임 4차장검사는 이번에도 손발을 맞춰 이재명(18기)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연루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수사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사건에 연루된 김건희 여사에 대해선 무혐의 처분을 내릴 가능성이 크다는 게 법조계 분석이다. 앞서 지난 19일 서울중앙지검은 윤 대통령의 장모이자 김 여사 모친 최모씨 납골당 사업 가로채기 의혹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사건’ 수사 지휘라인이었던 홍승욱 신임 수원지검장은 이재명 위원장이 성남시장이던 시절 불거진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 김혜경씨 법인카드 유용 의혹 사건 등에 대한 보완 수사를 지휘할 전망이다.
 
이처럼 검찰 고위급 주요 보직이 ‘윤석열 사단’ 중심으로 채워진 가운데 이르면 내달 검찰 정기 인사에서도 좌천된 인사들의 대규모 복귀가 점쳐진다. 반면 법무부 주요 실·국·본부장 등에 배치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출신들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
 
오는 6~7월 이뤄질 정기 인사에서 이른바 ‘코드 인사’가 되풀이되며 전 정권을 겨냥한 수사가 본격화될 양상이 커보인다. 한 현직 검찰간부는 "이번 검사장 이상 인사는 일부이긴 하지만 앞당겨 시행 될 6월 검찰간부 인사에서 나머지 고위 간부들도 이른바 '친윤' 검사들의 약진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사진=뉴시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