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2019년 ‘KT 채용 추천’ 시인… 김동연 측 "사퇴하라"
입력 : 2022-05-20 09:38:13 수정 : 2022-05-20 09:38:13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가 KT 전무 시절 부정 채용에 관여했음을 인정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이 더 커지고 있다.

KBS
는 19일 김 후보가 2012년 KT 공채 과정에서 남편 친인척을 추천한 일이 있다고 진술한 2019년 검찰 조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후보가  2019년 2월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던 당시 '공채 과정에 A씨를 추천한 사실이 있느냐'는 검사의 질문에 김 후보가 '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가 당시 'A씨는 남편의 친척으로 시댁 쪽에서 챙겨봐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는 진술을 했다는 것이다.
 
다만 "검찰이 김 후보를 기소하지 않았다"며 "이는 A 씨가 실제 채용되지 않았고, 점수 조작 지시 등의 구체적 행위가 없어 업무방해죄 적용이 어려운 점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선대위 공보단은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의 KT 취업청탁 의혹과 관련 긴급논평을 내 "김은혜 후보는 부당한 취업 청탁·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지난 19일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참석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