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인천 현장회의…"유정복 시장 되면 윤 대통령이 전폭 지원"
"GTX 노선 추진 제1과제로…지역 사업, 예산·입법에 바로 반영"
입력 : 2022-05-19 11:37:36 수정 : 2022-05-19 11:42:28
국민의힘은 6·1 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19일 인천에서 중앙선대위 현장회의를 열고 "지방선거에서 승리해 지역 현안 사업들을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회의에서 "GTX 노선의 성공적 추진이야말로 저희가 제1과제로 삼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인천은 주거지역으로서 삶의 질이 높아지려면 서울까지 어떤 경로로든 하루에 20분(편도 기준) 더 빨리 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동인천 주민도 공항철도를 타고 서울 여의도, 신논현까지 급행으로 40∼50분 이내 출퇴근하는 노선을 저희가 꼭 만들겠다"고 말했다.

인천공항고속도로 통행료 무료화 등 지역 현안 사업을 거론하며 "예산이 필요한 것은 바로 반영하고 법제화 필요한 것들은 바로 입법을 추진해 성과를 내겠다"고 약속했다.

공동선대위원장인 권성동 원내대표는 유 후보에 대해 "윤석열 후보 집에 있는 아파트 지하 식당에서 저와 셋이 식사하며 의기투합한, 윤석열 대통령을 만드는데 일등공신"이라며 "윤 대통령이 유 후보에 대해 많은 마음이 빚이 있다. 유 후보가 시장이 된다면 전폭적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언급했다.

권 원내대표는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를 겨냥, "인천은 도피처가 아니다. 누가 도피를 해왔나. 왜 성남에서, 경기도에서 인천을 오나"라며 "이것은 단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시에 이재명 후보의 계양을 맞상대인 윤형선 후보를 추켜세우며 "윤 후보는 25년간 인천 계양을 지켰다. 그런데 모 후보(이재명 후보)는 온 지 25년(이) 아니고 25일"이라고 지적했다.
 
19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6·1 지방선거 인천시장에 출마한 유정복 후보,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윤형선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도 "역동적인 인천을 발전시키기는커녕 도리어 후퇴시키고 심지어 개인적 출세를 위한 호구로 여기는 고약한 정당이 있다"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이어 "검사 자격 사칭 등 전과 4범에 성남FC 거액 뇌물 수수 의혹, 대장동 권력형 비리 의혹, 법인카드 불법 사용과 공금 횡령 의혹 등 온갖 불법 비리의 몸통으로 지칭되는 분이 인천에서 표를 달라고 한다"고 이재명 후보를 겨냥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경인전철-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인천발 KTX 및 GTX-B, GTX-E 조기 추진, 인천 경제자유구역 지정 등 지역 현안 사업을 위한 '공약실천서약'에 이 대표와 권 원내대표, 유 후보가 함께 서명했다.

유 후보는 "오늘이 5월 19일인데 뒤집으면 9월 15일 인천상륙작전이 감행된 날"이라며 "오늘은 바로 제2의 인천상륙작전이 시작된 날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가는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계양을의 윤 후보는 "이번 선거는 '공정과 상식' 대 '도망 온 범죄 피의자'의 선거이고, '계양구민 자존심'과 '먹튀한 자리에 도망 온 자'의 선거"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연합뉴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