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한국선급과 디지털화 기술 개발 협력
디지털화, 스마트·자율운항 선박 기술 개발
디지털 전환 기술 현실화 R&D 지속, 경쟁력↑
입력 : 2022-05-19 10:12:03 수정 : 2022-05-19 10:12:03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대우조선해양(042660)은 한국선급과  ‘디지털화(Digitalization) 및 스마트·자율운항선박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양사 CEO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공동 실무 협의회를 구성하고 디지털화 기술을 활용한 연구와 스마트·자율운항 선박 관련 기술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 18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사장(사진 오른쪽)과 한국선급 이형철 회장이 기술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주요 추진 과제로는 △선박 운항 안전과 효율 향상을 위한 스마트십 서비스 개발 △디지털 Data Exchange 기술 개발 △자율 운항 기술 개발 및 실증·인증 △선원 교육 콘텐츠 공동 개발 △스마트 야드 구현을 위한 디지털 기술(스마트 시운전 및 디지털 방사선 테스트 등) 협업 등을 선정하고 개발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자체 개발한 스마트십 플랫폼(DS4)과 데이터 기반 시스템을 활용한 다양한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스마트십과 자율운항 관련 기술 개발 활동을 주도한다.
 
여기에 현재 옥포 조선소에서 운영하는 디지털 생산센터를 활용해 작업장 안전성을 강화하고 운영 효율도 높여 스마트 야드 현실화를 앞당기겠다는 계획이다.
 
한국선급은 한국 유일 국제 공인 선급 기술 단체다. 조선·해양산업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종합적 기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달 선박 빅데이터 기반 통합검사지원센터(ISC)를 개소하는 등 ‘디지털·친환경’을 미래 키워드로 두고 ‘디지털 리딩 선급’을 위한 적극적 행보를 펴고 있다.
 
현재 스마트 기술 개발은 업종과 업계를 막론하고화두로 인식되면서 필요성과 요구 수준이 높아지고 있다. 조선·해운업계에서도 선박의 자율·안전 운항을 위한 핵심 기술 확보와 함께 스마트 야드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회사는 추진 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 실현을 경쟁력의 원천으로 삼고 미래지향적 스마트십·스마트 야드 기술 개발에 초점을 맞춰 연구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며 “자율운항 선박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비하면서 동시에 스마트한 일터를 구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기술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7.06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대우조선해양(42660)22,20020,800(-6.31%)
금호에이치티(214330)1,2702,220(74.8%)
동양피스톤(92780)4,8156,640(37.9%)
한국항공우주(47810)51,30067,200(30.99%)
케이비아이동국실업(1620)596742(24.5%)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