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0시부터 '중원' 찍고 '수도권' 공략
입력 : 2022-05-19 09:07:43 수정 : 2022-05-19 09:08:30
국민의힘은 19일 충남 천안을 시작으로 인천과 서울을 훑으며 6·1 지방선거의 공식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민심의 바로미터인 중원을 찍고 수도권 격전지의 표밭을 다지면서 여론조사상 박빙의 흐름을 보이는 승부처부터 집중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충남 천안의 불당지구대와 신불당동 젊음의 거리를 방문해 천안 시민에게 인사한다.

오전에는 이 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해 권성동·김기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등 선대위 지도부가 총출동해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중앙선대위 인천 현장회의를 연다.

이 상임선대위원장은 이어 인천 부평 문화의 거리에서 '국민의힘 희망 인천 출정식'을 열고 부평역 지하상가에서 시민 인사를 이어간다.

인천은 시장 선거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과 맞붙는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열리는 전략적 요충지다. 공식 선거운동 첫날부터 인천 표심잡기에 올인해 선거전 초반 승기를 잡겠다는 포석이 깔렸다.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은 오후에 서울로 이동해 박희영 용산구청장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한 뒤, 다시 인천으로 돌아와 윤형선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출정식에 참석한다.

권성동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저녁 허향진 제주도지사 후보 출정식에 참석한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광주 서구 치평동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 사무실에서 열린 제8회 동시지방선거 광주시당 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