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3월 산업생산, 9개월 만에 '최대 증가'…소비·투자는 '동반 하락'
전 산업생산 3달 만에 '상승' 전환
소비 0.5%↓·설비투자도 2.9% 하락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 동반 하락
입력 : 2022-04-29 08:47:28 수정 : 2022-04-29 15:15:07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지난달 전산업 생산이 전월보다 1.5% 증가하는 등 3개월 만에 오름세로 돌아섰다. 반면, 소비와 투자는 각각 0.5%, 2.9% 내리는 등 동반 하락했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3월 전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지수는 117.1(2015년=100)로 전월보다 1.5%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6월(1.8%) 이후 9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으로 서비스업, 광공업, 공공행정 등에서 생산이 늘어난 영향이다. 올해 들어  전산업생산은 1월(-0.3%), 2월(-0.3%) 두 달 연속으로 감소하다 지난달 상승세로 전환했다.
 
지난달 광공업생산은 1.3% 증가하며 6개월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반도체(-2.3%) 등에서 생산이 줄었지만 식료품(7.1%), 기타운송장비(11.3%) 등에서 생산이 늘어난 영향이다.
 
서비스업 생산은 예술·스포츠·여가(-0.4%) 등에서 줄었고 금융·보험(3.8%), 도소매(1.2%) 등에서 생산이 늘어 전월 대비 1.5% 증가하며 4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 판매는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4.1%) 판매가 늘었고 가전제품 등 내구재(-7.0%), 의복 등 준내구재(-2.6%) 판매가 줄어 전월 대비 0.5% 감소했다.
 
설비투자도 전월 대비 2.9% 감소했다. 컴퓨터사무용기계 등 기계류(-2.9%) 및 자동차 등 운송장비(-3.0%) 투자가 모두 줄어든 탓이다. 건설기성은 토목(3.1%) 공사 실적이 늘었지만 건축(-1.4%) 공사 실적이 줄어 전월 대비 0.3% 감소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비농림어업취업자수, 광공업생산지수 등은 증가했으나, 건설기성액, 소매판매액지수 등이 감소해 전월 대비 0.2포인트 하락했다. 앞으로 경기를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수출입물가비율, 코스피 등이 감소해 전월 대비 0.3포인트 하락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반도체 경기 호조로 수출은 계속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고 거리두기 해제로 활동 제약이 없어졌으며 소비심리도 계속 상승 흐름을 지속하고 있고 추경도 상방 요인이 될 것"이라면서 "글로벌 공급망 차질, 원자재 상승,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 주요 도시 봉쇄 조치 등 하방 요인도 만만치 않다"고 말했다.
 
통계청은 3월 전산업생산이 전월보다 1.5%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부산 남구 감만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