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전월세보증금대출 13조 돌파
입력 : 2022-04-18 14:55:12 수정 : 2022-04-18 14:55:12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카카오뱅크의 비대면·모바일 전월세보증금 대출 공급액이 지난 3월말 13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잔액도 10조원을 돌파했다.
 
18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일반전월세보증금대출은 2018년 1월 출시 후 올해 3월말까지 51개월간 7조7836억원의 대출이 실행됐다. 여기에 2020년 선보인 청년전월세대출 공급액은 5조8043억원으로, 전월세보증금 대출 총 공급액은 13조5879억원으로 집계됐다.
 
청년전월세보증금대출은 출시 첫해 1조949억원을 기록했고, 2021년에는 3조5120억원으로 공급액이 3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전체 은행권 점유율은 금액 기준으로 64%를 차지했다. 올해 1분기에 공급한 청년전월세대출 규모는 1조1974억원에 이른다.
 
고객 연령층은 일반전월세보증금대출의 경우 30~40대가 84.3%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이어 20대 9.9%, 50대 이상 5.5%로 나타났다. 시간대로 보면 주말과 공휴일을 포함해 은행 영업시간 외 시간에 대출을 실행한 고객은 15%에 달했다.
 
대출 잔액 기준 전월세보증금대출의 3월말 현재 가중평균금리는 2.66%였다. 이 가운데 청년전월세보증금대출은 2.47%로 나타났다. 시장금리 상승에도 지난달 카카오뱅크는 전월세보증금대출의 금리를 0.2%p 내렸다.
 
카카오뱅크가 지난 4년간 전월세보증금대출을 받은 고객을 위해 수수료를 면제한 대출금액은 1조9584억원으로 약 68억원의 수수료를 면제했다. 카카오뱅크는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등 모든 대출상품에 중도상환해약금을 받지 않고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청년층, 무주택자 등 실수요자의 주거 사다리 형성을 위해 전월세보증금대출부터 주택담보대출까지 폭넓은 라인업을 갖췄다"며 "앞으로도 더 경쟁력 있는 금리와 획기적인 편의성을 바탕으로 주거 문제에 실질적인 보탬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카카오뱅크)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