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전력그룹사, 동해안 산불 피해 복구에 10억원 기부
한전 사회봉사단 등 750여명 산불 진화작업 동참
입력 : 2022-03-08 18:00:30 수정 : 2022-03-08 18:00:3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한국전력(한전)이 동해안 산불 발생에 따른 국가적 재난 위기 상황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재난구호금 기부 등 산불 피해복구와 이재민 지원 활동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특히 한전은 동해안 산불 피해복구 및 이재민 지원을 위해 전력그룹사와 공동으로 재난구호금 총 10억원을 기부했다. 재난구호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한전은 또 지난 6일부터 한전 강원본부와 경북본부에서 구매한 총 7600만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울진, 삼척, 강릉, 동해 지자체 각 이재민 대피시설에 신속하게 지원해 이재민의 불편을 최소화했다.
 
한전은 지난 6일 울진·삼척, 이날은 강릉·동해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됨에 따라 피해 주민들의 생활 안정과 재난 복구를 위해 전력공급 특별지원을 시행하고 있다.
 
특별재난지역 피해 주민은 산불 피해를 입은 건축물의 1개월분 전기요금 감면 및 납기 연장, 임시가건물 대피시설에 대해 최대 6개월간 전기요금 면제(월 20만원 한도), 임시가건물과 멸실·파손 건축물 신축 전기공급을 위한 시설부담금 면제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한편 한전은 울진·삼척 산불이 발생한 지난 4일 직후 본사에 재난대응 비상상황실을 설치해 전사 비상근무체제를 구축하고 5일과 6일 주말에 걸쳐 전국의 한전 직원 750여명이 산불 현장을 직접 찾아 진화작업 지원과 전력설비 방호에 참여하기도 했다.
 
한전은 이번 산불로 인해 765kV 신태백-신한울 원자력 선로 등 강원 및 경북지역 일부 송전선로가 영향을 받았으나 재난 상황에 대비한 선제적 계통 운영을 통해 안정적 전력공급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해 산불 피해복구와 피해 주민들이 조속히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면서 "봄철 건조한 날씨에 강풍 등으로 인한 설비고장 피해 예방을 위해 안전 최우선의 전력설비를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전력은 8일 최근 강원·경북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5개 발전 자회사 등 그룹사와 공동으로 재난구호금 10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사진=한국전력)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