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살’ 최종회, 애틋한 열린 결말 ‘최고 6.4%’
2022-02-07 09:10:44 2022-02-07 09:10:44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tvN ‘불가살이 길었던 업보를 끝내고 새로운 인연을 알리며 애틋한 열린 결말을 맞이했다.
 
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6일 방송된 불가살’ 16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5.0%, 최고 6.7%를 기록했다. 전국 가구 기준은 평균 5.1%, 최고 6.4%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3.2%, 최고 4.2%, 전국 기준 평균 3.3%, 최고 4.1%로 수도권, 전국 기준 모두 케이블 및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마지막 회에서는 단활(이진욱 분)이 스스로 죽음을 택하면서 기나긴 업보가 끝이 나면서 슬프고도 아름다웠던 한국형 판타지 서사의 깊은 여운을 선사했다.
 
천 년 전 단활과 민상운(권나라 분)은 최초의 불가살 한 쌍이었다. 민상운이 정을 준 인간들로 인해 위험에 처하자 분노한 단활이 모두를 죽이면서 불가살의 저주가 시작됐다. 그러나 윤회를 거치면서 선연과 악연이 뒤엉켰다.
 
특히 단활은 자신 때문에 죽은 이들과 소중한 가족의 연으로 맺어지게 되면서 불타는 복수심의 슬픈 비극을 깨달았다. 이에 더 이상 업보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옥을태(이준 분)의 심장에 이어 자신의 심장에도 칼을 찔러 넣어 두 불가살은 동시에 죽음을 맞이했다.
 
단활은 전생의 기억을 되찾았지만 이번엔 복수가 아닌 제 잘못에 대한 용서를 구했다. 마지막을 직감한 민상운은다음 번은 내가 당신을 꼭 찾을 것라며 사라지는 그를 눈물로 껴안았다. 옥을태와의 싸움에서 상처를 입은 민상운 또한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했다. 살아남은 민시호(공승연 분)와 남도윤(김우석 분)은 행복한 가족을 이뤄 마음을 찡하게 했다. 그리고 기적처럼 50년 후 다시 환생한 민상운과 단활이 소중한 이들과의 추억이 깃든 집에서 재회해 서로를 기억하지 못했지만 이들을 옭아맨 운명은 새로운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이처럼 천 년 전, 육 백년 전 그리고 현대까지 불가살이라는 불사의 존재와 환생을 거듭하는 다양한 사람들이 얽히고설킨 인연엔 복수와 한, 슬픔의 정서가 가득했다. 또 촘촘하게 쌓아 올린 가지각색 관계성과 예측 불허의 전개는 수많은 추리를 일으키며 몰입도를 배가했다.
 
여기에 고증을 거친 갑옷들과 캐릭터성을 띤 의상, 고대 한반도의 북방과 아름다운 풍광들을 엿보인 자연, 카타르시스를 더하는 음악 등 눈과 귀를 자극하는 요소들에 한국적인 미를 담아내며 한층 완성도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이제껏 몰랐던 다양한 한국 귀물을 그리며 판타지 장르에 유의미한 장을 열었다. 불가살을 비롯해 조마구(식탐이 강해 사람 시체까지 먹는 귀물), 두억시니(머리를 억눌러 환상을 보게하는 귀물), 그슨새(비오는 날 올가미로 인간을 습격하는 귀물), 터럭손(털이 많이 난 손을 가진 물귀신), 갑산괴(갑산지역에서 불을 질러 사람을 죽이는 귀물), 영노(양반 백 명을 잡아먹은 귀물) 등 우리나라 요괴를 특징적으로 구현해낸 것이다.
 
더불어 여러 시간대를 오간 만큼 전생, 현생에서 각 캐릭터를 연기한 배우들의 열연 역시 빛났다. 이진욱, 권나라, 이준, 공승연, 정진영, 박명신, 김우석은 때로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리게 때로는 극도의 긴장감을 선사하며 극을 이끌었다. 초반부를 이끈 아역 배우들과 연극판에서 내공을 쌓은 새로운 얼굴의 배우들의 씬 스틸 활약도 빼놓을 수 없었다.
 
 
불가살 최종회. 사진/tvN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