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2천억대 횡령·배임' 최신원, 징역 2년6개월"(1보)
입력 : 2022-01-27 14:45:23 수정 : 2022-01-27 14:47:18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회삿돈 2235억원 횡령·배임한 혐의로 기소된 최신원 전 SK네트웍스 회장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재판장 유영근)는 27일 오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최 전 회장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은 무죄를 선고 받았다. 
 
그래픽/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