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양자 TV토론 무산…이재명, 지지율 박스권 탈출 발목
법원, 양자토론 방송금지가처분 인용…설 연휴 다자토론도 불투명
아쉬움 삼킨 이재명 "지금이라도 다자 토론 하자" 촉구
입력 : 2022-01-26 18:15:17 수정 : 2022-01-26 18:15:17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네거티브 중단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설 연휴 양자 TV토론이 무산됐다. TV토론을 통해 박스권에 갇힌 지지율을 설 연휴를 기점으로 반등시키려던 이 후보는 다시 발목을 잡히게 됐다.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21부는 26일 안철수 후보와 국민의당이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3사를 상대로 신청한 양자토론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이에 따라 이 후보와 윤 후보는 오는 30일 또는 31일 예정돼있던 제20대 대통령선거후보 방송토론회를 실시할 수 없게 됐다.
 
재판부는 이날 “방송토론회는 매우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TV 방송을 통해 이뤄진다는 점에서 효율적이고도 중요한 선거 운동”이라며 “안 후보가 이번 TV 토론에 참여하지 못할 경우, 첫 방송토론회 시작부터 군소후보로서 이미지가 굳어지게 돼 향후 선거 과정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 명백하다”고 판단했다.
 
앞서 국민의당은 지난 19일 안 후보를 제외한 이 후보와 윤 후보의 양자 TV 토론은 거대 양당의 독과점이라며 지상파 3사를 상대로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재판부의 이번 결정으로 양자 토론 불발을 넘어 설 연휴에 다자 TV토론을 볼 수 없을 가능성도 커졌다. 민주당 선대위에 따르면 지상파 방송 3사는 오는 31일 또는 2월3일을 4자 토론 일정으로 제안했다. 민주당, 국민의힘, 국민의당, 정의당 등 4당은 오는 28일 룰미팅을 가질 예정이다. 이날 4당 모두 31일 실시에 동의하면 설 연휴에 다자 토론이 가능하지만, 아닐 경우 설 연휴 이후에 토론회가 개최된다. 다만 현재 이 후보를 비롯해 윤 후보, 안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 역시 다자토론에 나서겠다는 의사를 보이고 있는 만큼 설 연휴에 다자 TV토론이 이뤄질 가능성도 적지 않다.
 
민주당 선대위 방송토론콘텐츠단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 후보는 방송 3사 4자 토론회 초청을 수락한다”며 “두 일정 모두 참여가 가능하나 가장 빠른 31일에 성사되길 바란다. 주관 방송사가 요청한 28일 룰미팅에 참여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자 토론 불발로 인해 이 후보는 아쉬움을 삼키게 됐다. 이번 설 연휴 양자 TV토론이 박스권에 갇힌 지지율을 반등시킬 하나의 기회였기 때문이다. <뉴스토마토>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지난 22~23일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선거 및 사회현안 23차 정기 여론조사’ 결과, 대선 가상 다자대결에서 윤석열(41.0%), 이재명(36.4%), 안철수(10.8%), 허경영(2.9%), 심상정(2.6%), 김동연(0.9%) 순으로 나타났다.(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 후보의 경우 2030세대와 부동산으로 실망한 수도권 민심 영향으로 35%~40% 수준의 지지율을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TV 토론은 대선 승패를 가를 승부처 중 하나로 꼽혔다. TV토론을 통해 정책 역량, 실천력 등 이 후보의 강점을 부각시키는 한편 윤 후보의 문제점을 국민이 목격하도록 해 지지율 득점 포인트를 쌓겠다는 계산이다.
 
이 후보가 이날 재판부 결정 직후 다자 토론이라도 지금하자고 촉구한 것 역시 이와 맥을 같이한다. 이 후보는 이날 노동 공약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4자 토론이든, 5자 토론이든, 법률이 정하는 상식과 합리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모든 후보에게 공평한 기회 주는 다자 토론을 지금이라도 하면 좋겠다”면서 “국민 선택 판단 여지를 준다는 점에서 (윤 후보가) 다자 토론을 받아들여주면 좋겠다. 다시 한 번 권유드린다”고 강조했다.
 
김두수 시대정신연구소 대표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이 후보는) 다자 토론을 윤 후보가 받도록 해서 (TV토론을) 성사시키려고 해야 할 것”이라며 “다자 토론이 되면 양자 토론보다 집중성은 떨어지겠지만 그래도 후보 간 정책이 비교되기 때문에 (이 후보) 지지율 반등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승호

산업2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0/300

허경영의 코로나긴급지원금 1억원이 필요합니다.(양적완화) 허경영은 정책으로 승부합니다. 여가부폐지(결혼부신설), 통일부폐지, 노동부폐지(취업부신설), 징병제폐지(모병제실시), 김영란법폐지 증권거래세1억미만 폐지, 상속세폐지, 부동산보유세 폐지, 지방자치단체장선거폐지(임명제) 정당제도폐지, 수능시험폐지, 농지거래허가제폐지, 쌍벌죄폐지(뇌물먹은사람만 처벌) 지방세폐지(국세전환), 금융실명제폐지 https://www.youtube.com/watch?v=VWITM6mYFS4 <1/p>

2022-01-27 07:21 신고하기
답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