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가 정체성, 안보의 버팀목이자 원칙"
선대본 글로벌비전위서 "정신이 흔들린 나라 망해도 정체성 분명하면 국권 회복했다"
입력 : 2022-01-26 16:47:58 수정 : 2022-01-26 16:47:58
[뉴스토마토 임유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26일 "어려운 위기 속에서도 우리 국민이 자유민주주의라는 헌법 정신을 명확히 하고 국가 정체성을 확실히 인식하는 것이야말로 안보에 있어서 가장 우선되는 조건"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앙선대본부 글로벌비전위원회 정책토론회 축사에서 "정신이 흔들린 나라는 망해도 정신이 똑바른 나라는, 정체성이 분명한 나라는 일시적으로 힘이 부족해서 적에 의해 침략을 받더라도 바로 국권을 회복해 온 것을 역사가 증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토론회는 윤 후보가 지난 24일 발표한 20개 외교안보 공약의 구체적 이행 방안 등을 모색하고자 마련했다.
 
윤 후보는 "무엇이 국익이고 이걸 어떻게 지켜나가고, 또 다른 국가와 관계를 어떻게 설정하느냐의 문제는 국가 정체성에 관한 문제이고 그 국가가 지킬 원칙에 관한 문제"라고 규정했다. 이어 "대한민국 헌법은 자유와 인권, 그리고 헌법에 규정된 기본권을 최우선으로 하는 나라"라며 "법의 지배 그리고 민주주의라는 대원칙 역시 자유와 인권을 보장하기 위해 구축돼 있는 시스템"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우리나라는 미중 갈등이 심화돼 있고 글로벌 공급망 재편, 디지털 심화라고 하는 거대한 변환과 전환에 직면해 있다"면서 "국방력과 동맹관계, 그보다 우선하는 국가 정체성에 대한 확고한 국민의 인식 이런 것들이 국가안보와 평화를 든든히 지켜주는 버팀목"이라고 했다.
 
또 "통치구조는 나라마다 다양하지만, 자유와 인권, 이걸 보장하기 위한 민주주의와 법의 지배라는 가치는 현대 문명국가 대부분이 공유하는 가치"라며 "이런 국가와 국제기구에서 협력하고 경제와 외교 현장에서 경쟁하면서도 큰 글로벌 협력체계를 구축해 가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런 가치체계에 동의하는 어려운 사람들을 경제적으로 사회적으로 도와주고 협력하는 것이 먼저 성장한 나라의 국제적 책임"이라며 "ODA(공적개발원조) 프로그램이라든지 국제사회에서 책임 있는 역할을 다할 때 국제사회에서 리더로서 존경받는 국가가 될 수 있고 이게 우리의 안보와 평화와 번영을 견고히 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선대본부 글로벌비전위원회 주최로 열린 '자유·평화·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국가' 정책토론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임유진 기자 limyang8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유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