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24기' 안전성 높인다…"안전성 향상에 총 6500억 투입"
정부 합동, 원전 안전성 확보 핵심기술 개발
내년부터 고리 2호기 등 설계 수명 종료 원전 줄대기
올해 총 600억 규모·77개 신규과제 선정
입력 : 2022-01-26 12:00:00 수정 : 2022-01-26 12:0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가동 중인 원자력발전(원전)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핵심기술개발에 8년간 총 6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설계 수명이 임박한 원전이 늘어나면서 당장 올해에만 600억원 규모의 선정 작업에 착수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가동원전 안전성 향상 핵심기술 개발사업을 공고한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국내에서 가동 중인 원전은 총 24기다. 이 중 고리 2호기(2023년 만료), 고리 3호기(2024년), 고리 4호기(2025년), 한빛 1호기(2025년), 한빛 2호기(2026년), 한울 1호기(2027년), 한울 2호기(2028년)는 차례로 설계수명 40년을 채우면서 멈추게 된다.
 
이어 중수로 원전인 월성 2호기(2026년), 월성 3호기(2027년), 월성 4호기(2029년)도 30년간의 운전 기간 만료가 예정돼 있다.
 
정부는 원전의 안정적인 운영이 필요한 만큼, 그동안 축적된 원자력 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 첨단 기술의 융합을 통해 원전 안전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지난 2018년 '미래원자력 안전역량 강화방안'을 시작으로 2019년 첨단기술을 통한 안전 혁신을 위해 '미래선도 원자력 기술역량 확보방안'을 수립한 상태다. 산업부는 지난 2019년 안전 최우선의 원전 운영을 위해 '원전기술발전방안(Nu-Tech 2030)'을 마련한 바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정부는 국민 안전이라는 최우선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가동원전 안전성 향상 핵심기술 개발사업 등 안전 관련 연구개발(R&D) 사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가동원전 안전성 향상 핵심기술 개발사업'은 지난해 6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올해부터 오는 2029년까지 총사업비 6424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예산은 과기정통부 2881억원, 산업부 2565억원 등 국고 5446억원과 민간자본 978억원으로 구성됐다. 올해는 과기정통부가 345억원 규모의 61개 과제, 산업부가 263억원 규모의 16개 과제를 각각 선정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원자력발전 안전성 향상 핵심기술 개발사업을 공고한다고 26일 밝혔다. 표는 원자력발전 안전성 향상 핵심기술 개발 사업 개요. 표/산업통상자원부.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첨단센서로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한다. 원전 상태를 실시간으로 진단하고 이상 징후는 정밀 분석한다. 또 지진, 태풍 등 8대 위험 요인 및 원전 성능에 대한 정밀 진단·분석을 기반으로 안전 여유도 및 심층방호도 강화한다.
 
아울러 사고저항성을 높인 핵연료 개발 및 무인 비상작업 장비 등으로 사고 대응력도 높인다. 
 
이와 함께 과기정통부와 산업부는 연구개발 전과정에서 부처 공동으로 기획 및 평가위원회를 운영해 부처간 사업 연계성을 강화한다. 
 
발전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의 사업추진 체계 참여와 성과교류 정례화 등을 통해 연구 성과의 활용성도 높일 계획이다. 이 밖에도 컨소시엄 과제를 통한 연구자 협력 강화, 중소기업 참여 확대로 원전 산업계 지원 등 다양한 주체의 사업 참여를 유도한다.
 
박동일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국장은 "안전은 원전 운영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전제이자 최우선 가치인 만큼 우리 원전 산업계가 원전 안전 관련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