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2024년 르노-길리 합작 친환경차 출시
부산공장 생산, 볼보 플랫폼·르노 디자인 접목
르노삼성 브랜드 '하이브리드·내연기관차' 판매
입력 : 2022-01-21 18:59:07 수정 : 2022-01-21 18:59:07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르노그룹과 중국 최대 민영 자동차 그룹인 길리홀딩그룹의 친환경 차량을 국내에서 연구 개발 및 생산해 2024년부터 선보인다. 르노삼성은 이번 결정으로 기존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에 더해 길리홀딩그룹의 라인업과 기술적 자원까지 함께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르노삼성은 르노그룹과 길리홀딩그룹이 21일 한국시장을 위한 양사 합작 모델 출시를 골자로 하는 상호 협력안에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 이번 합작 모델이 글로벌 시장까지 진출하는 방안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르노삼성 부산공장 직원이 XM3를 조립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차
 
합작 모델은 르노삼성 연구진들이 길리홀딩 산하 볼보의 CMA 플랫폼 및 최신 하이브리드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한다. 이를 위해 길리홀딩은 스웨덴에 위치한 R&D센터를 중심으로 기술을 지원하고 르노그룹은 차량 디자인을 담당할 예정이다.
 
길리홀딩의 CMA 플랫폼은 내연기관,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은 물론 순수 전기차에도 적용할 수 있다. 현재 볼보의 XC40과 C40을 비롯해 길리자동차, 링크앤코 등 길리홀딩 산하 다양한 브랜드에서 CMA 플랫폼이 적용되고 있다.
 
지능형 첨단 기술도 탑재 예정인 이번 합작 모델은 2024년부터 르노삼성 부산공장에서 생산돼 하이브리드 및 내연기관차부터 국내 시장에 르노삼성 브랜드로 선보일 예정이다. 르노삼성의 판매 및 A/S 서비스 네트워크도 모두 이용 가능하다.
 
부산공장은 1개의 조립 라인에서 최대 네 가지 플랫폼의 8개 모델을 내연기관, 하이브리드, 전기 차량 구분 없이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혼류 생산 공장이다. 
 
더불어 르노그룹의 르놀루션 경영 계획에 맞춰 르노삼성자동차가 이 같은 혁신적인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주도적으로 완수해야 하는 역할과 책임도 안게 되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대표이사는 "이번 결정으로 르노삼성은는 더욱 폭넓은 친환경 차량 라인업을 가지고 국내 소비자들을 만날 수 있게 됐다"며 "부산공장의 안정적인 생산 물량으로 자리하게 된다면 부산 지역은 물론 국내 자동차 산업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