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권남주 사장 취임…"코로나 위기 극복 견인차 역할"
권 사장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전문성 강화"
"상생경영·ESG경영 선도 역할"
입력 : 2022-01-18 11:49:02 수정 : 2022-01-18 11:49:02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권남주 전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부사장이 캠코 신임 사장에 취임했다.
 
권 사장은 18일 부산국제금융센터 본사에서 열린 취임식에 참석해 “캠코 창립 60주년을 맞는 중요한 시기에 사장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공적 자산관리전문기관인 캠코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고, 멈춤 없이 전진할 수 있도록 모든 힘을 쏟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권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위기 극복에 앞장서서 위기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개인연체채권 매입펀드, 기업지원 프로그램 등 주요 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해 위기 극복의 견인차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계, 기업, 공공의 전 사업 부문에서 균형 있는 성장을 추진하기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하는 한편, 실행력 제고를 위한 전문성 강화에도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 사장은 또한 “산업 전환과 에너지 전환, D·N·A(데이터·네트워크·AI) 중심의 디지털 전환 등 대전환의 시대와 마주한 지금, 4차 산업혁명 등 변화에 슬기롭게 대응해 미래혁신을 선도하는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권 사장은 “안전경영 최우선 원칙에 바탕을 둔 전사적 안전관리 체계 고도화와 국민 눈높이에 맞는 엄격한 윤리경영 실천 등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상생 협력을 확대해 상생경영과 ESG경영을 선도해 가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권 사장은 “캠코가 100년 기업으로 재도약하기 위한 원동력은 구성원의 화합과 단결”이라며 “'중지성성'의 의미처럼 임직원간 자유롭고 활발한 소통을 통해 업무 개선과 사업 성과를 도출하고, 직원의 노력과 수고가 정당하게 보상받을 수 있도록 공정한 제도와 문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권 사장은 1998년 캠코에 입사해 NPL인수전략실 실장, 인재경영부 부장, 상임이사를 거쳐 지난해 5월까지 부사장으로 재임했다.
 
권남주 캠코 신임 사장이 18일 부산국제금융센터 본사에서 열린 취임식에 참석해 취임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한국자산관리공사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