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선거 합류 시간문제? 방자하다"
"내용도 모르면서 함부로 말해…이미 뒤에서 돕고 있다"
입력 : 2022-01-07 13:53:21 수정 : 2022-01-07 14:41:36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7일 박수영 의원이 자신의 윤석열 후보 선대본 합류에 대해 '시간 문제'라고 말한 데 대해 "참 방자하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홍 의원은 7일 자신의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올라온 '박수영 의원이 홍준표 의원이 선거 돕는 건 시간문제라고 하던데 정말 도우실 생각 있으신가요'라는 질문에 이같이 적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시스
 
앞서 박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유승민 의원이나 홍준표 의원 계보에 속했던 의원들이 그동안 선대위에 들어가서 도와주고 있었고, 중심적 역할을 하는 분들이 있다"며 "본인들만 안 왔다 뿐이지, 그 밑에 같은 팀으로 일했던 분들의 상당수가 지금 선거를 돕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유 전 의원의 합류가 시간문제'는 사회자 질문에 "그렇다"며 "홍준표 의원도 마찬가지다. 본인은 계속 지금 확실한 답을 안 주고 계시지만, 이번에 새 출발한 것이 계기가 되어 이제는 좀 결심할 때가 되지 않았냐"고 했다. 전날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의 갈등 봉합으로 국민의힘이 '원팀'으로 뛰기 시작한 만큼, 경선에 뛰었던 홍 의원과 유 전 의원도 대선 캠페인에 합류해야 한다는 의미로 읽힌다.
 
홍 의원은 이러한 박 의원의 주장에 "나는 이미 뒤에서 돕고 있다"며 "아무런 내용도 모르는 사람이 함부로 말하니"라고 적었다. 홍 의원은 현재 대구선대위 고문으로 이름을 올린 상태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